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랜드스토리]트랜스포머 만든 세계적 완구社 '하스브로'

최종수정 2009.06.21 22:51 기사입력 2009.06.21 22:30

댓글쓰기

하스브로의 히트작 '트랜스포머' 중 '메가트론'.


트랜스포머2의 개봉을 앞두고 완구나 캐릭터 수집가들 사이에선 또한번의 '붐'이 일고 있다. 바로 영화에 나오는 로봇을 완구로 만든 신제품이 속속 출시 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에 나오는 로봇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우수한 퀄리티를 자랑하는 '트랜스포머' 완구를 만드는 회사는 영세기업에서 시작해 세계적인 회사로 성장한 미국의 하스브로(Hasbro)사이다.

하스브로의 역사는 1920년초 핸리 하센필드와 헤럴 하센필드, 두 형제에 의해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문을 연 문구회사 '하센필드 브러더스'에서 시작한다.

연필 같은 문구류를 주로 생산하던 이 회사는 1940년 헨리의 아들 메릴 하센필드가 '의사와 간호사'라는 병원놀이 셋트를 만들어 팔면서 처음 완구업계에 발을 들였다.

1952년 하스브로는 최초의 히트작 '미스터 포테이토 헤드'를 출시하며 본격적인 완구회사로서의 명성을 떨치게 된다.

알록달록한 색깔과 멋지고 아름다운 외형을 갖췄던 기존제품과 달리 못생긴 감자를 의인화했던 미스터 포테이토는 완구업계 전문가로부터 완구산업의 혁명을 가져왔다는 칭송을 받았다. 이 완구는 인기에 힘입어 업계 최초의 TV용 광고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미스터 포테이토가 보여주듯 하스브로는 유연한 역발상과 사회분위기를 반영한 발빠른 대처로 유명한 회사이다.

남자아이가 인형을 가지고 노는 걸 좋아하리라곤 하스브로가 'GI죠'를 만들기 전까진 그누구도 생각치못했다.

군인들의 모습을 역동적인 모형으로 재현한 '액션피규어' GI죠는 생산된지 반세기만에 대표적인 미국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GI죠 시리즈는 80년대초 미국과 소비에트연방 사이의 냉전체제가 극에 달했을 때 소련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적군 캐릭터 피규어를 출시하면서 또다시 크게 히트했다.

또한 미국 경제가 번영을 거듭하던 60~80년대에는 주머니가 불룩해진 수집가들을 공략 타겟으로 삼아 기존 피규어의 크기를 3인치 가량 줄인 수집가용 제품을 양산했다. 70년대 출시된 영화 스타워즈의 피규어 시리즈는 아직까지 수집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하스브로의 역사는 그야말로 M&A의 역사다. 초반 작은 기업이었지만 눈에 띌만한 아이템을 가진 회사는 돈을 아끼지 않고 투자하거나 인수했다.

취학전 아동을 위한 완구 '플레이스쿨', 병정 장난감 'GI 죠' 우리에겐 부루마불로 잘 알려진 '모노폴리'등이 하스브로가 판권을 사들였던 대표적인 완구들이다.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낱말맞추기 보드게임 '스크래블(SCRABBLE)'은 1948년 뉴욕 메이시 백화점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전세계적으로 1억개 이상이 팔렸다.

1984년 하스브로는 그동안 없었던 또 하나의 실험작을 내놓는다. 다이캐스트(금형)로 찍어낸 금속제 모형 비행기와 자동차가 로보트로 변신하는 독특한 개념의 완구였다.

하스브로는 이를 트랜스포머(변신체)라고 이름붙인다. 그러나 출시 초기 업계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누가 조그만 자동차 완구에 10달러씩이나 낼 것인가라는 생각에서였다. 그러나 업계의 우려를 간단히 종식시키고 트랜스포머는 또 하나의 하스브로의 대표작이 되었다.

며칠전 만난 캐릭터 완구업체 손오공의 김종완 사장은 "한번 인기를 끌었던 캐릭터는 일정주기를 타고 몇번이고 다시 전성기를 맞는다"라며 캐릭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스브로의 장수 캐릭터와 아이템 발굴능력은 국내 캐릭터 업체들도 벤치마킹할만한 모범사례가 될 것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