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티홀' 이준혁, "차승원 카리스마 닮고 싶다"

최종수정 2009.06.06 14:25 기사입력 2009.06.06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강승훈 기자] 이준혁이 함께 연기하는 차승원의 카리스마를 배우고 싶다며 속내를 밝혔다.

'시티홀'에서 이준혁은 극중 조국의 비서인 하수인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특히, 그는 이전 '조강지처클럽'에서는 한선수를, 그리고 '스타의 연인'에서는 민장수역을 맡은 바 있는데, 이번에도 이름이 하수인이라는 톡특한 이름으로 출연하게 된 것.

그나마 KBS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송혜교의 옛 애인이었던 준기라는 이름이 덜 독특했다.

이준혁은 이런 극중 이름에 대해 "'조강지처클럽'때 한선수와 '스타의 연인'의 매니저 민장수는 잊지 못할 이름들"이라며 "이번 수인이라는 이름도 주위분들이 성을 빼고 이름을 불러만 불러주셔서 정감이 많이 간다.그리고 이 역은 내가 맡았던 역할 중에서 가장 엘리트라고 생각되어서 좀 더 근사하고 멋있게 표현하기위해 고민을 해가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혁은 극중 조국의 비서로 차승원과 항상 가까운 거리에 있다. 이준혁은 "승원형과 같이 출연한다고 말하면 모든 분들이 다 '차승원씨 너무 멋지다''그 분 예의바르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며 "같이 연기해보니까 역시 승원형은 예의바르신것 뿐만 아니라 카리스마와 유머러스함을 정말 족집게처럼 잘 잡아내는 프로의식이 대단하고 다재다능하다. 늘 대본을 손에 쥐고 있어서 NG도 제일 적은데, 나도 연기하면서 이런 점들은 많이 배우고 있다"며 털어놨다.

최근 방송분에서는 수인이 조국 몰래 재야실력자인 BB(최일화)를 만나면서 조국(차승원)을 놀라게 했다.

이에 그는 "사실 이 장면 대본을 받아보고는 나도 수인이 과연 조국의 편인가 아닌가를 고민해 더 많이 신경쓰며 연기에 임했다"라며 "그래도 수인의 마음은 항상 조국을 위한다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다.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수인에게 애정을 갖고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