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내조의 여왕' 최철호 "내 생애 최고의 순간을 보내고 있다"(인터뷰)

최종수정 2009.04.30 11:23기사입력 2009.04.29 09:39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최철호가 이제야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는 것은 의아한 일이다. 영화 '접속'(1997)에서 극중 한석규의 친구인 단역으로 데뷔해 1999년 영화 '삼양동 정육점'으로 주연 자리를 꿰찼을 때가 벌써 10년 전이니 주연배우로서 10년을 조용히 보낸 셈이 아닌가. 물론 그 중에는 신마적이라는 이름을 널리 알린 '야인시대'(2002)도 있었지만 '천추태후'에서 신들린 연기를 보여주기 전까지 그는 자신의 잠재력을 충분히 분출하지 못한 채 30대를 떠나 보냈다.

불혹의 나이에 최철호에게 대운이 찾아왔다. KBS 시대극 '천추태후'에서 경종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을 쏙 뽑아내더니 MBC '내조의 여왕'에선 능청스런 코믹 연기로 웃음보를 터트리며 주연 데뷔 10년 만에 자신의 진가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올해는 연초부터 지금까지 운수대통인 것 같다"고 덕담을 건네니 "이 모든 것이 술을 끊어서다"라고 엉뚱한 답을 내놓는다. 새벽까지 술 마시는 자리에서도 물로 알코올을 대신할 만큼 독해졌단다.

이야기는 지난해 4월 11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친척들과의 만남에서 술을 마시고 기억하지도 못하는 실수를 저지른 그는 독한 마음을 먹고 술을 끊기로 결심했다. 술과 담배, 불규칙한 생활로 흐트러져있던 생활이 모처럼 '각'이 잡힌 것이다. 금주와 운동으로 최철호는 불혹의 나이에 몸짱 배우로 거듭났다. 그는 거듭 "사주에도 술을 끊으면 대운이 찾아온다고 써 있었다"며 "금주로 인해 가족의 평화와 심신의 건강이 찾아왔다"고 강조했다. 거기에 "HD화면에 대비한 집중적인 피부관리"로 후배 오지호 윤상현과 맞먹는 동안을 갖게 됐다. "20대 때는 한석규 선배와 동갑 연기를 할 정도로 나이 들어 보였는데 그 얼굴 그대로 나이를 먹어 이제는 동안이 됐나 보다"라고 너털웃음을 던진다.

'내조의 여왕'의 한준혁은 원래 그의 차지가 아니었다. '천추태후' 출연을 막 끝낸 상태에서 만난 최철호는 '내조의 여왕'의 반대편에서 방송되는 KBS 월화드라마 '남자이야기' 특별출연을 준비 중이었다. 정찬이 건강 문제로 하차하면서 한준혁은 최철호의 남자가 됐고 K본부의 남자는 정중한 사과와 함께 반납했다. 대본을 받아든 최철호는 노련하고 영민한 순발력으로 한준혁을 새롭게 만들기 시작했다. 한준혁은 오만하고 까칠한 냉혈한인 척했지만 알고 보니 소심하고 따뜻한 귀염둥이였다.



"캐릭터 설명을 봤더니 '회식자리에서 야자타임에 자기한테 반말한 부하직원 이름을 적어뒀다가 나중에 괴롭힌다'는 부분이 눈에 들어왔어요. 이거다 싶었죠. PD님께도 코미디를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는데 그게 잘 전달이 됐던 것 같아요. 작가님께서 워낙 대본을 잘 써주셔서 특별히 고민하고 연구할 것도 없어요. 극 초반에는 무게 잡고 냉정한 인물이었다가 점점 망가지는 것으로 변했는데 너무 과장하지 않고 적정선을 유지한 코믹 연기가 주효한 것 같아요."

대부분의 연기는 대본에 쓰여 있는 대로 이뤄지지만 웃음의 핵심은 늘 최철호만의 즉흥 연기에서 터져 나온다. "극 초반에 봉순(이혜영 분)이 지애(김남주 분)의 뺨을 때리는 장면에서 달수(오지호 분)가 준혁을 오해하는 장면이 있는데 원래는 눈을 마주보며 '뭘 봐? 나 아냐!'라고 강하게 치는 대사를 딴청 피우다 '나 아냐, 왜 이래' 하면서 당황해 하는 걸로 바꿨죠. 그랬더니 배우고 스태프고 모두 웃다 쓰러지더라고요. 김남주씨도 웃느라 대사를 못할 정도였어요."

'내조의 여왕'의 승승장구하는 시청률만큼이나 배우들도 신나서 촬영에 임한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최철호의 코믹 연기 탓에 웃다가 NG가 발생하는 경우도 잦다고 매니저가 귀띔한다. 27일 방송분에서 오지호와 '쫓남(쫓겨난 남자)' 대결을 벌인 장면만 봐도 충분히 짐작이 간다. '천추태후'에 이어 연타석 안타를 친 최철호가 다른 배우들보다 더 즐거운 기분인 것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시청자들에게 연민과 혐오를 동시에 끌어내며 인간미 넘치는 광인을 그려낸 이 배우는 또 다시 인간미로 승부수를 띄워 성공을 거뒀다. 최철호는 다음 작품에선 "코믹한 역할 대신 선이 굵은 강한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최철호를 '처로신'이라 부르는 수많은 팬 중 한 명은 "최철호의 다음 작품이야말로 명민좌(김명민의 별명)의 길로 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철호의 전성시대는 '천추태후' '내조의 여왕'으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포토로 보는 세상

  • 슬라이드
  • 슬라이드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슈넬생명과학] 003060슈넬생명과학 "감자 계획 확정된 바 없다"
슈넬생명과학이 감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시장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