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YG "원조 21에게 미안, '여자빅뱅' 이름 2NE1로 교체"

최종수정 2009.03.30 16:24기사입력 2009.03.30 16:24


[아시아경제신문 이혜린 기자]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원조 21'에게 사과하고 '여자 빅뱅'의 이름을 2NE1로 교체했다.

양 대표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롤리팝' 음원 공개 당일 새벽까지 여자 빅뱅의 공식 이름을 결정하지 못해 고민하던 중 21으로 결정하게 됐다. 21이라는 숫자를 인터넷에서 검색해 봤을 때 가수의 이름은 나오지 않아, 사용 가능한 이름이란 것을 알았지만 'To Anyone'은 미처 검색해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이어 "To Anyone 에게 너무 미안하다"면서 "사전에 이 사실을 확인했으면 'To Anyone'라는 의미는 포함시키지 않았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21은 21세기에 늘 21살처럼 도전적이고 신선한 음악을 하는 그룹이 돼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블랙 잭'의 위닝 넘버이기도 하다.

양 대표는 "앞으로 'To Anyone'의 표기와 의미는 공식적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룹명을 2NE1으로 공식 교체하고 표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NE1 역시 21을 영어로 읽는 그대로의 발음을 이용한 변형체로 NE 는 'New Evolution' 약자로서 2NE1 는 21세기의 새로운 진화를 뜻하게 된다. 이미 며칠 전 공식 홈페이지 도메인을 확보한 상태다. (yg - 2ne1.com/net /co.kr) (yg-21.com/net/ co.kr)

2NE1은 5월초 정식 데뷔하며, 올 연 말까지 공격적으로 활동해 나갈 예정이다.

이혜린 기자 rinny@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