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지섭, '카인과 아벨'서 일취월장 연기력 '호평'

최종수정 2009.03.12 01:22 기사입력 2009.03.11 23:50

댓글쓰기

[사진=SBS]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소지섭이 SBS 수목드라마 '카인과 아벨'에서 일취월장한 연기력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영화 '영화는 영화다'로 각종 영화상 신인상을 받았던 소지섭은 '카인과 아벨'에서 섬세한 내면 연기와 무게감 있는 연기로 극도의 혼란 속에 빠진 인물을 사실적으로 표현해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카인과 아벨' 7부는 한국에 도착해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으러 국정원에 조사를 받으러 가는 초인(소지섭 분)의 모습을 그리며 시작했다.

오강호라는 이름으로 한국에 돌아온 초인은 국정원 요원들로부터 의심을 받고 급기야 영지(한지민 분)의 오빠인 강철(박성웅 분)을 죽인 범인으로 추궁받는다.

영지는 죽은 줄로 알고 있던 초인을 국정원에서 다시 만나며 소스라치게 놀란다. 더욱 놀라운 것은 초인이 기억상실증으로 영지를 알아보지 못한다. 초인은 스스로를 오강호라 부르게 된 이유를 영지에게 설명하고 기억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밝힌다.

소지섭은 죽음의 위기에서 가까스로 벗어났으나 기억을 잃어버린 주인공의 혼란스런 심리상태를 초췌한 외모와 강렬한 눈빛 연기로 구체화시켰다.

소지섭의 연기에 대해 호평이 이어지는 반면 드라마의 전개에 대해서는 대체로 비판어린 시각이 주를 이뤘다.

이날 방송된 '카인과 아벨' 7부가 끝난 뒤 드라마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극 전개가 답답하다" "리얼리티가 부족하고 억지스럽다" 등의 평이 이어졌다.

'카인과 아벨' 8부는 12일 오후 방송된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