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피' 존폐 10일 결정...애플 아이폰 출시되나?

최종수정 2008.12.10 16:15 기사입력 2008.12.09 15:28

댓글쓰기

무선인터넷 표준 플랫폼 ‘위피’의 존폐 여부가 10일 결정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위피 탑재 의무화' 폐지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방통위 관계자는 "전체 회의에서 어떻게 결정이 날지 두고 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위피에 관해 내부적으로 충분히 협의를 한데다 외부에서도 논란이 가열되고 있어 결정을 더 미룰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그동안 이동통신 3사와 휴대폰 제조사, 콘텐츠 개발업체 등 이해 당사자들로부터 위피 의무화 정책의 존폐 여부에 관한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를 토대로 방통위는 현행 유지, 단계적 폐지, 전면 폐지 등 3가지 안을 전체회의에 상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방통위는 내부적으로 '단계적 폐지' 또는 '전면 폐지'에 무게를 두고 있다. 최시중 방통위원장도 지난 10월23일 국정감사에서 "위피가 당초 정책 목표를 달성했으니 이제는 폐지할 단계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답변한 바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는 스마트폰에만 위피 탑재 정책을 폐지하는 단계적 폐지 또는 모든 휴대폰에서 위피를 없애는 전면 폐지로 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폐지로 결정이 나면 연내에는 구체적인 방침이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피(WIPI)‘는 휴대폰 콘텐츠를 단말기 기종이나 이통사에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이용토록 하는 표준 플랫폼으로, 2005년 4월 도입된 이후 지금까지 국내에 출시되는 휴대폰에는 의무적으로 탑재되고 있다.

그동안 이동통신 업계에서는 위피를 놓고 찬반 논란이 가열돼왔다. 위피 반대론자들은 “위피 때문에 우리나라 휴대폰 시장이 폐쇄적으로 변해 소비자들이 선택권을 박탈당하고 있다”며 위피 의무화 폐지를 촉구해왔다. 그러나 위피 존치론자들은 "위피로 인해 게임 등 모바일 콘텐츠를 이통사별로 따로 제작하지 않아도 된다"고 맞서왔다.

위피 탑재 의무화가 폐지된다면 KTF가 도입을 추진하는 애플 아이폰의 국내 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방통위가 위피 의무화를 폐지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으나 시장의 충격을 고려해 단계적 폐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10일 열릴 전체회의를 주목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