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역경제권 선도프로젝트..지자체 '환영'

최종수정 2008.09.11 06:59 기사입력 2008.09.11 00:04

댓글쓰기

정부가 10일 발표한 '5+2 광역경제권 발전계획'에 대해 대다수의 지방자치단체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광역경제권별로 추진하는 30개 선도프로젝트 대다수가 지자체가 요구해온 숙원사업이었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선도 프로젝트에 '국제산업물류도시'가 포함 되자 만성적 산업용지난을 해소하고 국제적인 물류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허남식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역경제 중흥을 이룰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까지 내며 "호남권 핵심 선도프로젝트에 여수엑스포, 호남고속철, 연륙교 개설 등 3개 사업이 선정돼 전남의 미래 핵심성장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중요한 SOC확충을 보장 받았다"고 평가했다.

도는 "광역경제권 선도사업과 지식경제부에서 발표할 광역경제권 시범사업, 동서남해안권발전 특별법에 의한 종합개발 사업, 남해안 선벨트 사업 등을 최대한 활용해 전남발전의 전환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업선정에 '새천년대교'로 이름 지어진 서남해안 연륙교사업이 포함된 데 대해 크게 반기고 있다.

그러나 전남도의 최대 현안인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개발사업(J프로젝트) 등은 제외돼 실익을 얻기는 힘들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경남도는 동남권 5개 선도사업 중 경전선 복선전철,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동남권 신공항, 이순신 대교 등 4개 사업이 포함돼 남해안 경제권의 중심으로 부상하는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또 산업용지의 신속한 공급을 위해 2011년까지 공유수면 매립을 통해 서.남해안 8개 지역에 조선산업용지 962만㎡를 공급하는 성장거점전략도 펼칠 수 있게 됐다.

경상도 관계자는 "이번 발표로 명실공히 동북아 7대 경제권의 중심지역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권도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결정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충청남도 김용찬 기획관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충청권을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잡은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충청권 대선공약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충청권에 구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강원도도 매우 고무된 분위기다. 이 지역 최대 현안이면서도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사업추진이 불투명했던 '원주∼강릉 간 복선전철' 건설이 광역경제권 선도사업으로 선정돼 탄력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김진선 강원도지사는 기자회견에서 "내년에 원주∼강릉 간 복선전철 사업과 관련, 기본계획 보완 및 설계비로 100억원의 예산이 책정돼 고무적"이라며 "곧 민간투자대상사업(BTL)으로 할지 국책사업으로 할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