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개발기대 높은 강화도, 땅값 '꿈틀꿈틀'

최종수정 2008.09.09 15:53기사입력 2008.09.09 15:50

인천시가 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을 공식화하면서 추가 후보지로 지목된 강화도 일대의 땅값이 오름세를 타고 있다.

강화도는 서울·인천 등 수도권과 가까운 거리지만 남북이 대치하는 상황에서 광범위하게 군사시설보호구역이 설정돼 있고 뚜렷한 개발 청사진이 없어 그동안 주목을 받지 못했었다.
 
하지만 인천시가 강화도 남쪽 송도·영종·청라지구 등 3개 지구(209㎢)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다 강화도를 남북경협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기 위해 인천(영종)-강화-개풍 복합신도시 개발을 구상하고 있어 인기가 치솟고 있다.

복합신도시 개발은 아직 구상단계에 불과하지만 정부와 인천시의 추진의지가 높고 북측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실현 가능성이 높다.
 
◇ 줄줄이 개발 호재 땅값 상승세 = 강화도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직선거리로 영종도와 14km 안팎의 거리에 불과한 강화도 남단 화도면과 길상면 땅값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화도면 일대 농림지역 가격은 최근 2∼3개월 사이 30% 이상 올라 3.3㎡당 20만∼25만원대를 형성하고 있다.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시세도 40만원대까지 올랐지만 나왔던 매물이 모두 거둬들여진 상태다.
 
경매시장에서도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 그나마 경매가 진행된 농지와 대지, 임야 등도 감정가를 훌쩍 넘겨 낙찰됐다.
 
화도면에서 7월 이후 경매에 나온 12건의 땅 중 절반이 취하되거나 변경됐고 경매가 진행된 물건 대부분도 감정가를 웃돌아 주인을 만났다. 길상면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이 지역 관계자는 "농림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해제되고 인천시와 강화도가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를 추진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개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 경제자유구역확대·복합신도시 추진 = 국토해양부 토지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강화군에서 거래된 토지는 151만3000㎡다. 지난 1월 거래면적 78㎡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지가 변동률도 올 1분기 0.15∼0.17% 수준을 유지하다가 농림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풀린 직후인 6월에는 무려 0.53%까지 치솟았다.
 
강화도 땅값은 지난해부터 소폭 오름세를 유지했지만 땅값 상승이 본격화된 것은 지난 6월부터다. 농림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풀리고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가 가시화되면서부터다.
 
또 지난 6월 20일 이명박 대통령이 송도국제도시 인천타워 기공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강화 등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해 인천시가 추진하는 개발 계획에 힘을 실어줬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강화군 남북단 75.5㎢에 남북 물류전진기지와 교육·바이오산업을 유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특히 강화도 북단은 북한의 개성공단 인근 개풍지역과 직선거리로 2km 거리에 불과하다.
 
안상수 인천시장은 이미 지난 2005년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개풍군 1500만㎡에 경제공동개발구를 조성하고 인천 강화군 양사면 철산리와 황해도 개풍군 고도리를 잇는 길이 1.4km의 연륙교 건설을 제안한 바 있다.
 
또한 2020년까지 3단계로 나눠 강화도 1500만㎡와 개풍군 복합신도시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강화도 북쪽 하점면 일대와 남쪽 길상면, 화도면 등 개발 예정지로 꼽히고 있다.

김민진 기자 asiakmj@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오늘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