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지매' 여진구-정다빈 등 아역 배우 열연 '눈길'

최종수정 2008.05.22 10:41 기사입력 2008.05.22 10:41

댓글쓰기



SBS 수목드라마 ‘일지매’(극본 최란·연출 이용석)에 출연한 아역들의 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첫 전파를 탄 ‘일지매’에서는 일지매 겸이의 아역으로 여진구(11)가 출연했다. 또 어린 은채 역에는 김유정(9), 어린 봉순 역에는 정다빈(8), 어린 시후 역에는 이다윗(13)이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어린 겸이는 아버지 이원호(조민기 분)의 노리개를 훔쳤다는 누명을 쓴 어린 시후의 억울함을 벗겨줬다. 또 점술가 맹인의 자식으로 등장한 어린 수막 역의 노영학과 봉순 역의 정다빈도 귀여운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일지매'의 조연출 송민선 PD는 “‘일지매’가 왜 일지매가 됐는지 전반 스토리를 설명하려면 아역들의 역할이 꼭 필요한데, 이번 아역들이 힘든 촬영에서도 연기를 정말 잘해 줘서 흡족하다. 1회보다 2부에서 아역배우들의 활약이 더 눈부실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일지매’ 22일 방송분에서는 겸이와 봉순이 엮이게 되는 장면과 시후가 겸이를 위기에서 구해주는 내용들이 등장하며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역 배우들은 2회 극 후반부에 하차하고 이준기와 박시후, 한효주, 이영아가 본격적인 성인연기에 나선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