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권력유착 시민단체 결국 정리될 것"

최종수정 2008.04.01 11:20 기사입력 2008.04.01 11:20

댓글쓰기

[인터뷰] 홍진표 자유주의연대 사무총장
도덕성 스스로 흠집.. 탈이념 시민운동 돼야

[아시아경제 특별기획: 실패한 좌파서 배운다]

"지난 10년, 특히 2005년 이후 시민단체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는 급속히 추락했다. 온갖 비리와 의혹에 노출되고 공정성이 훼손됐기 때문이다. 권력에 유착한 참여연대는 정리가 될 것이다."

홍진표 자유주의연대 사무총장(45ㆍ사진)이 시민사회단체의 도덕성 추락에 직격 발언을 쏟아냈다.

홍 사무총장은 한때 전국민주주의운동연합,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등에서 주체사상파 운동권으로 활동하다 1996년 전향,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책실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최근 시민운동이 도덕적 타락에 빠진 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었다.

홍 사무총장은 "시민운동가들이 스스로 도덕적 권위에 흠집을 내는 사건을 만들어내면서 국민들의 실망감을 키웠다"며 "참신함도 공정성도 잃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이 서베이리서치센터ㆍ삼성경제연구소와 공동으로 조사한 '한국 종합사회 조사'에서 시민단체의 신뢰도는 2003년, 200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소액주주운동처럼 참신함을 무기로 합법적인 공간에서 대안을 제시해 국민들의 지지를 얻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2005년에는 같은 조사에서 신뢰도가 5위로 떨어졌다.

그는 특히 시민단체가 권력과 유착하거나 한쪽으로 편향된 것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홍 사무총장은 "실정법을 위반한 법적인 제재를 받은 사례를 제외하더라도 대표적 시민활동가가 정ㆍ관계에 진출하는 것은 어느 누가 봐도 공정하지 못한 일"이라며 "시민단체들이 기업들을 대상으로 모금운동을 해 사옥을 마련했다는 의혹이나 일부 단체들이 정부의 지원금으로 이권을 챙기는 부분 등은 사라져야 할 병폐"라고 꼬집었다.

정부의 느슨한 관리체계도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철저한 검증을 거쳐 시민단체를 지원하고 후속관리 체계도 강화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가령 시민단체나 그 지도자가 실정법을 위반할 경우 지원 심사에서 제외시킨다거나 지원금에 대해 회수하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홍 사무총장은 "이제는 시민사회운동도 색깔과 관계없이 공정하게 경쟁하는 다원주의적 사회운동으로 전환돼야 한다"며 "참여연대처럼 백화점식으로 사회문제를 종합적으로 다루고 이권에 개입하거나 권력화 돼 가는 시민단체들은 결국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전반의 문제에 관심을 두는 단체는 정치단체로 나아가 시민단체와 거리를 둬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홍 사무총장은 '시민운동다운 시민운동', '특정주제를 다루는 전문단체'로의 변신을 주문했다. 그는 "시민운동이 이권화, 권력화돼서는 안되고 철저하게 투명성과 공정성을 바탕으로 재무장해야 한다"며 "봉사정신에 투철한 비직업적 시민운동가들이 새로운 시민운동의 주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