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삼웅 독립기념관장 25일 자진사퇴

최종수정 2008.03.23 17:59 기사입력 2008.03.23 17:59

댓글쓰기

김삼웅 독립기념관장이 오는 25일자로 중도 퇴임한다. 김삼웅 관장은 2004년 10월1일자로 3년 임기의 독립기념관장에 부임하여 지난해 10월1일 1년 연임했으며 잔여임기를 6개월 남겨두고 있다.

김삼웅 관장은 미국에서 개최됐던 전명운·장인환의사 의거 100주년기념 국제학술회와 실리콘벨리 한인학교와 자매결연 등 공적임무를 모두 마치고 25일 귀국한다.

김삼웅관장은 사퇴와 관련한 그간의 심경을 담은 내용의 성명서를 23일 독립기념관 홈페이지(www.i815.or.kr)에 공개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독립기념관을 떠나며>

최근 일부 보수언론이 전 정부에서 임명된 고위공직자들은 정권이 바뀌었으니 물러나야 한다고 연일 보도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에 동의는 않지만 공기관의 장으로서 기관과 조직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많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저는 지난 3월 18일(화) 개최된 독립기념관 간부회의에서 “독립기념관은 역사의식 함양을 위한 국민교육의 장으로서 정권교체와 관계없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러나 최근 전 정부에 의해 임명된 고위공직자 사퇴 요구에 저의 이름이 특정신문에 거론되는 것은 기관에 누가 될 수 있고, 기관을 보호하기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사퇴할 것임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리고 다음날 정부감독 부처인 국가보훈처에 사퇴의사를 전하고, 독립기념관이 주관하여 미국에서 개최되는 “전명운?장인환의사 페리의거 100주년기념 국제학술행사”와 “실리콘밸리 한인학교 자매결연” 행사를 마치고 귀국하는 날자(3월 25일)로 사퇴서를 제출하겠다고 하였다.

그런데도 모 신문은 마치 제가 자리에 연연하고 있는 양 거친 표현을 총동원해 연일 보도하여 인격을 모독하며 언론의 품위를 저버리고 있어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 같은 모 신문의 비이성적인 태도는 과거 독립기념관의 제6전시관(항일문화운동관)에 전시되어 있던 자사의 윤전기가 친일청산의 일환으로 이사회 결의로 철거된데 대한 앙갚음으로 밖에 볼 수 없고 언론의 역할을 망각한 저급한 처사이다.

나는 오래전부터 친일청산과 언론개혁에 매진하여 왔다. 그러나 2004년 10월 1일자로 독립기념관 관장으로 부임하여 맨 먼저 나라사랑 정신 고취와 독립정신의 상징으로 815기의 태극기광장을 조성하면서 기관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여 왔다. 그러나 이제 독립기념관장 직을 떠나면서 내가 평생의 과업으로 여겨온 반민족적? 반국가적인 친일청산과 진실을 왜곡하고 정의를 외면하는 일부 언론의 개혁에 매진하고자 한다.

2008. 3. 23

독립기념관장 김 삼 웅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