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설치치의무화 대상 확대

최종수정 2008.03.21 13:12기사입력 2008.03.21 13:12

에너지관리공단은 내년 3월15일부터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설치의무화제도 대상건축물을 현행 신축에서 '신축ㆍ증축 또는 개축' 건축물로 확대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ㆍ이용ㆍ보급촉진법'이 지난달 19일 일부 개정돼 3월14일 공포됨에 따라 공포 후 1년이 지난 시점부터 시행되는 것이다.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설치의무화제도'는 정부기관, 지자체, 정부투자기관 및 출자기관 등이 건축연면적 3000㎡이상 건물을 신축하는 경우 총 공사비의 5%를 신재생에너지설비에 투자토록 하는 제도이다.

공단은 '설치의무화제도'가 2004년 6월 시행 이후 지난해 말까지 공공기관의 공공용, 문교ㆍ사회용, 상업용 용도의 신축건축물 414건에서 1892억원이 신재생에너지설비에 투자돼 1만7075toe의 유류 대체 및 5만950TCO2 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내년부터 대상건축물 확대 시행 시 지난해 투자 금액 520억원 이외에 연간 200억원 이상의 신규시장이 창출돼 국내 전체 신재생에너지설비 시장규모를 약 1조원으로 볼 때 설치의무화로 인한 시장창출효과가 7% 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은용주 기자 yong@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포토로 보는 세상

  • 슬라이드
  • 슬라이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