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타워, UCC ZONE설치

최종수정 2007.11.01 09:00 기사입력 2007.11.01 09:00

댓글쓰기

도심 속의 문화 공간으로 자리잡아

   
 
GS(대표 : 허창수 회장)가 GS타워를 중심으로 지역 고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도심 속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GS는 최근 GS타워 지하 1층 공간에 판도라TV와 연계하여 GS타워 UCC ZONE을 설치하여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UCC ZONE은 365일 직장인들을 위한 쉼터 개념의 오픈된 공간으로 다양한 볼거리 구성과 신개념의 컨텐츠 베타 테스트 존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UCC ZONE은 지역 고객들의 UCC 생성을 위한 오픈 스튜디오로서 동아리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의 오프라인 공연, 거리 퍼포먼스 극단 또는 뮤지컬 극단 등의 공연, 사회복지단체 등과도 연계하여 현장 실습 공간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GS는 2005년 12월에 GS타워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2006년부터 매주 수요일 도심 속의 음악회를 구성하여 째즈, 팝 뿐 만이 아니라 밸리 댄스, 탭 댄스, 저글링, 매직 쇼 등의 다양한 장르를 선보여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아 왔다.

최근에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 매월 넷째 주 금요일에 ‘금요 프리즐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다.

‘금요 프리즐 콘서트’는 금요일에 프리하게 즐기는 콘서트로서 GS타워 인근에 근무하는 직장인 뿐 만 아니라 지역 고객들에게 기존의 대중적인 장르에서 벗어나 고급스러운 퍼포먼스와 팝페라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 8월 열린 ‘금요 프리즐 콘서트’에서는 UCC동영상 Mr. T의 Show Time, 팝페라 가수 마리아의 공연과 함께 다양한 경품행사가 펼쳐졌다.

특히 팝페라 가수 마리아의 공연은 평소 접하기 힘든 장르로, 참여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고, Mr.T의 Show Time은 무대 공연의 형식과 틀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웃고 즐기는 쇼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10월에는 UCC스타 발라드 가수와 힙합 랩퍼의 공연에 이어 제13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동상을 수상한 “더 필름”을 초청, 공연을 가졌다.

또, GS타워에서는 10월 중순부터 월 2회에 걸쳐 수요일 저녁 시간대에 직장인을 대상으로 자기개발, 재테크, 메이크 업 강좌 등 다양한 강좌를 실시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유아교육, 요리 등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는 ‘토요 주말강좌’는 매회 신청인원이 초과될 정도로 인기리에 진행되고 있다.

GS타워 지하 1층에 있는 아트 갤러리 ‘The Street’는 예술 작품을 상시 전시하여 고객들에게 자연스럽게 예술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뿐 만 아니라, 공모전 등을 통해 신예 작가들의 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2006년부터 실시되고 있는 GS타워 어린이 미술 축제, 청소년 스타크래프트 게임 대회, 전문 바리스타선출 대회, FC서울 축구 선수단 팬 사인회, GS타워와 아름다운 가게가 함께하는 작은 나눔 열린 장터, 가족 인형극 등도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 GS는 9월부터 GS타워와 직접 연결되어 있는 역삼역에 GS타워 방면 1개 플랫폼 전체 19기 스크린도어에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건설 등 계열사 광고를 실시해 역삼역을 이용하는 이용객의 안전은 물론 깨끗하고 산뜻한 GS의 이미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05년 12월부터 GS타워에서 실시하여 해외 선진 국가의 도심에서나 볼 수 있는 야경 Sky Line을 형성하고 있는 최첨단 LED경관 조명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빌딩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GS는 문화관광부의 아름다운 도시 문화공간을 만들려는 취지와 부합돼 ‘건물 공간을 문화적으로 활용한 대표적 사례’로 선정되어, 2007년 9월 ‘건물 전면공간의 문화공간화 방안’ 심포지엄에서 사례발표를 하기도 했다.

GS관계자는 “향후 지속적인 문화이벤트를 통해 역삼역 일대가 LG아트센터와 더불어 문화가 숨쉬는 명소로 자리잡는 것은 물론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