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100.56상승8.16+0.39%
코스닥
702.13상승11.95+1.73%

이정미 "김동연, 최저임금 속도 조절론…‘X맨’ 아닌가 의심될 지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3일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과 탄력근무제 기준 기간 확대를 언급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기업의 민원창구를 넘어 이제 아예 X맨이 된 것이 아닌가 의심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시장과 기업 타령에 정부정책의 근간만 흔들리고 있다”며 “정의당은 경제부총리의 정부 흔들기가 계속된다면, 거취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고용 부진의 원인으로 최저임금을 단정적으로 지목한 근거가 없다는 게 중론”이라며 “시간이 날 때마다 최저임금만 골라 때리면서 국민들에게는 혼란을 주고 자유한국당에는 기쁨을 주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노동시간 단축도 그 대상이 300인 기업으로 제한되어 있고, 그나마 처벌이 유예되어 8월 고용지표에 반영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난데없이 탄력근무제 기간 확대도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