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9.17상승15.72+0.68%
코스닥
827.84상승6.71+0.82%

거래소 "올해 코스닥 신규상장 13년만에 최대치 예상"

연도별 코스닥시장 상장 기업 현황(자료:한국거래소)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한국거래소는 올해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업수(스팩 제외)가 85개사로 예상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2005년 거래소 통합 이후 최대치다.

거래소 측은 올해 신규상장 기업수가 스팩 포함 총 105개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장이 확정된 기업은 65개상이며, 심사 중인 기업을 포함하면 105개사까지 늘어난다. 청구기업수도 총 120개사로 예상된다.

기술특례 상장사도 총 12개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 측은 "상장 완료 9개사, 상장 승인 후 공모 진행 3사 및 심사 중인 기업들을 감안하면 2005년 기술특례제도 도입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클라우드 솔루션, 반도체 소프트웨어 등 비(非)바이오 업종의 기술 특례 상장도 증가해 기술특례제도의 진입 업종이 다변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초 도입된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따라 혁신기업에 대한 상장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거래소 측은 "유망 기술기업의 상장을 확대하고 모험자본 공급을 촉진해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