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9.17상승15.72+0.68%
코스닥
827.84상승6.71+0.82%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숨죽인 지역경제…하루 2억달러 생산감소 우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공장은 멈춰섰고 식료품점과 주유소에서는 사재기 열풍이 빚어졌다. 국제유가도 치솟고 있다. 이르면 13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연안 일대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만들어 낸 풍경이다. 역대급 허리케인의 상륙을 앞두고 경제활동이 멈춰서면서 직접적 피해는 물론, 하루 2억달러 이상 생산성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AP통신은 태풍 이동경로에 위치한 노스ㆍ사우스캐롤라이나주, 버지니아주 등에서 몇주간에 걸친 대규모 정전사태와 항만폐쇄, 주택ㆍ농산물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며 지역경제활동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 내 제조ㆍ유통시설은 4000개 이상으로 파악된다. 다임러AG와 볼보자동차, 보잉 등은 태풍 상륙을 앞두고 공장 가동을 멈췄다.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항공사들도 주말까지 노선 수백편의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

전력공급사인 듀크에너지의 데이비드 폰테인 대표는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해 몇주간 전력복구가 안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스ㆍ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만 100만~300만가구가 단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분석업체 코어로직에 따르면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4등급을 유지할 경우 예상경로에 위치한 약 76만 가구의 주택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투입되는 재건비용은 1702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세력은 현재 시간당 최대풍속 115~120마일(약 185~193km)의 3등급으로 다소 약화된 상태다.

라이언 스위트 무디스 경제분석가는 "강력한 허리케인은 지역경제에 큰 피해를 줄 뿐 아니라, 회복되기까지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의 7~9월 경제성장률(연율)을 두 자릿수 포인트까지 둔화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마이클 윌든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교 교수는 태풍 피해가 회복되기까지 이 지역의 연간 경제생산 5500억달러 가운데 하루 생산성이 2억달러씩 빠져나갈 것으로 추산했다.

AP통신은 "관광업과 농업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 관광 성수기지만 이미 관광객 수가 줄었다"며 "노스캐롤라이나주는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돼지를 판매하는 지역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다만 피해복구 과정에서 일자리가 늘며 경제손실을 다소 만회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윌슨 교수는 덧붙였다.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여파는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로도 이어지고 있다. 태풍 접근경로에 위치한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역 원유생산과 정유시설에 타격이 예상됨에 따라 12일 전 유종이 배럴당 70달러선을 넘어섰다. 당분간 정유시설 운영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항만 운항에도 영향을 미치며 점결탄 등 가격도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샬럿비즈니스저널은 "철강업체들이 원자재로 수입하는 점결탄 가격은 t당 196달러에서 200달러로 오를 것"이라며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세계 철강시장의 10%를 차지하는 미국 철강수출산업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버지니아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위치한 항구는 대부분 폐쇄된 상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