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066.13상승5.10-0.25%
코스닥
676.76상승5.91+0.88%

서울시 'AI인재' 찾는다…네이버, 카카오 등 25개 기업 참여

14일 양재R&CD혁신허브에서 'AI 잡담(JOB談)' 개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시는 14일 양재R&CD혁신허브에서 인공지능(AI) 혁신기업이 인재를 찾는 'AI 잡담(JOB談)'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참여 기업은 카카오, 글로벌네트웍스, 네이버, 퀄컴 등 25개 기업이다.

AI 잡담은 AI 관련 직업 및 채용에 대한 얘기를 나눠본다는 의미다. 대상은 AI스쿨 &D 실무자 양성과정을 수료한 구직자들이다. AI스쿨은 AI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KAIST가 위탁 운영하는 교육과정이다.

이번 행사의 목표는 교육 과정을 이수한 인재들이 IT시스템, 헬스케어, 컨텐츠, 보안 분야 기업과 채용 매칭을 통해 실무 현장에 투입되는 것이다.

AI 잡담은 14일 오후 1시부터 6시30분까지 진행된다. 현장 면접 이전에 구직자와 구인사가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만들었다. 구직자는 본인이 수행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구인사는 회사 정보를 제공하는 식이다.

자세한 내용이 알고 싶은 경우에는 양재 R&CD 혁신허브로 전화해 문의하면 된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