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16.50상승5.24-0.21%
코스닥
904.13상승2.90+0.32%

G20 통상장관회의 열려…新산업 혁명의 무역·투자 측면 논의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김창규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14일 아르헨티나 마르델 플라타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통상장관회의에 참석해 주요국 대표와 국제 통상현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통상장관회의에서는 세계 주요 20개국 장관급 대표, 세계무역기구·경제협력개발기구(WTO·OECD) 등 국제기구 대표 및 기타 초청 인사들이 참석해 올해 주요 G20 정상회의의 무역·투자 분야 주요 예상 성과물의 점검하고, 농식품 글로벌 가치사슬(GVC)의 무역·투자 측면, 신산업 혁명의 무역·투자 측면, 현 국제통상 발전에 대한 주요 G20 다이얼로그 등 주요 통상 이슈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증가하고 있는 보호무역조치 및 무역왜곡조치와 이에 대응한 일방적 접근방식으로 WTO 중심의 다자무역체제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다자규범에 기반한 세계무역기구 체제의 기능 회복을 위한 G20 회원국 간 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다.

아울러, 신산업 혁명으로 인해 변화하는 무역환경에 적합한 신통상 규범의 필요성과 중소기업, 개도국, 여성 등이 그로 인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글로벌 GVC 참여 확대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 실장은 또한 이번 주요 G20 통상장관회의 참석 계기에 중국, 멕시코, 캐나다 등과 양자면담을 갖고 국제 통상 현안을 논의하고 일방주의 대응을 위한 공조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