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069.38상승26.17-1.25%
코스닥
666.34상승15.44-2.26%

[리얼타임 평창] 남자컬링, '강호' 스웨덴에 2-7로 패배 '예선 2패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남자컬링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두 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에 패했다.

김창민 스킵(주장) 등으로 구성된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에 2-7로 패해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대표팀 이날 오전에 열린 첫 경기에서 미국에 7-11로 패한 데 이어 2연패를 기록했다. 4인조 컬링은 열 팀이 출전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네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오른다. 대표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최소 5승 4패를 거둬야 한다고 보고 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인 강호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동메달,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웨덴은 후공인 1엔드를 건너뛰고 2엔드에 2점을 가져갔다.

한국은 3엔드에 후공을 잡아 1점을 만회할 수 있었지만 전략상 무득점을 만들었다. 4엔드에 다시 후공을 잡아 다득점을 올리려는 의도였다. 하지만 이기복이 4엔드 첫 스톤을 실투로 날려 출발이 좋지 않았다. 이후 스웨덴은 한국이 하우스(표적) 안에 스톤을 넣을 때마다 정확한 쳐내기(테이크 아웃)로 한국의 기회를 놓쳤다.

한국은 오히려 스틸(선공 팀이 득점)을 당할 위기까지 몰렸지만, 김창민이 마지막 샷으로 스웨덴의 가드를 이용해 중앙을 탈환하면서 1점을 올렸다.

스웨덴은 5엔드 2점을 더 달아났다. 한국이 후공을 잡은 6엔드에도 스웨덴이 1점을 가져갔다. 점수는 1-5로 벌어졌다. 한국은 7엔드 1점 만회했지만, 8엔드와 9엔드에도 1점씩 더 내줬다. 점수가 2-7로 벌어지자 한국은 스웨덴에 패배를 인정하고 기권을 표시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