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7.83상승26.08-1.10%
코스닥
826.22상승13.95-1.66%

문 대통령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정부가 뒷받침"

문 대통령, 영상 메시지로 설 인사 전해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설 명절을 맞아 국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며 "이번 설날은 평창 올림픽과 함께 해서 더욱 특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다"며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의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 명절의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 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계시겠지요"라며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며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