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60.80상승5.21-0.21%
코스닥
868.35상승4.97-0.57%

[리얼타임 평창] '이상화 경쟁자' 고다이라, 1000m 은메달에 만족

고다이라 나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최강자인 고다이라 나오(일본)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10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고다이라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3초83으로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1분13분56)에 이어 2위를 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자신이 세운 이 종목 세계기록 1분12초9보다 약 1초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고다이라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주 종목 500m를 연달아 제패하고 1000m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면서 평창에서 2관왕에 도전했다. 그러나 빙상 강국 네덜란드의 벽을 넘지 못했다. 오는 18일에는 우리 스피드스케이팅 스타 이상화와 500m에서 금메달을 다툰다. 이상화가 이긴다면 보니 블레어(미국)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동계올림픽 여자 500m 3연속 금메달을 달성한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꿔 첫 올림픽에 나선 박승희(스포츠토토)는 이날 1분16초11로 16위에 자리했다. 함께 출전한 김현영(성남시청)은 18위(1분16초366)를 기록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