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47.05상승6.25+0.28%
코스닥
772.30상승11.12+1.46%

[리얼타임 평창] 이번에는 졌지만…남북단일팀, 한일전 설욕 기회 있을듯

아이스하키 여자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일본과의 B조 조별리그 3차전을 마친 뒤 상대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경기는 1-3으로 졌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번에 패했지만 설욕의 기회는 남아 있다.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리그 세 번째 경기에서 일본에 1-4로 졌다.

단일팀은 스위스(0-8패), 스웨덴(0-8패)전에 이어 아직 올림픽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지만 경기력만큼은 이번 올림픽 들어 가장 좋았다. 단일팀 공격수 랜디 희수 그리핀은 우리 여자아이스하키 역사상 올림픽 첫 골을 터트렸다.

이날 패배로 B조리그를 3전 전패로 마친 단일팀은 오는 18일부터 5∼8위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B조 3위로 4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일본과 재대결 가능성이 크다.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는 8개 참가팀을 두 조로 나눈다. 세계 1∼4위인 미국, 캐나다, 핀란드, 러시아가 A조, 하위 랭킹인 스웨덴, 스위스, 일본, 단일팀이 B조에 묶였다. 실력에 따라 조를 편성했기 때문에 경기 방식이 특이하다.

실력이 좋은 A조에서 1∼2위를 한 팀은 4강에 직행한다. 하지만 B조 1∼2위는 A조 3∼4위와 4강 플레이오프(A조 3위-B조 2위, A조 4위-B조 1위)를 해야 한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져 4강 진출이 좌절된 팀은 B조 3∼4위와 순위결정전을 한다.

여기서 승리한 팀은 5∼6위 결정전에서 경기하고 패배한 팀은 7∼8위 결정전을 해야 한다. 세계 랭킹과 객관적인 전력을 따졌을 때 단일팀과 일본이 7∼8위 순위결정전에서 다시 한 번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

조금씩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단일팀이 일본과 재대결에서 올림픽 첫 승을 달성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