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47.05상승6.25+0.28%
코스닥
772.30상승11.12+1.46%

[리얼타임 평창] '랜디 그리핀 추격골' 남북단일팀, 한일전 1-2 반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한일전에서 역사적인 올림픽 첫 골을 신고했다.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리그 세 번째 경기에서 2피리어드 일본을 1-2로 추격했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 1분7초만에 선제골을 내주면서 끌려갔다. 일본의 베테랑 공격수 구보 하나에가 먼저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공격도 해보기 전에 일격을 맞은 단일팀은 반격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았다. 일본이 퍽을 오래 소유하면서 한국을 압박했다. 신소정 골리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단일팀은 1피리어드 3분58초에 한 골을 더 내줬다. 중거리슛을 신소정이 선방했지만 리바운드된 퍽을 오노 사코가 골문 오른쪽 부근에서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1피리어드 9분49초에 단일팀의 첫 유효슈팅이 나왔다. 먼 거리에서 박채린이 때린 슈팅이 골키퍼에 잡혔다. 13분19초에는 이진규가 속공 찬스에서 어렵게 슈팅했지만 골리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이후 분위기를 가져와 일본을 위협했다.

18분20초에는 위기가 있었지만 잘 넘겼다. 수비에 엄수현 한 명만 남아 있는 상황에서 일본 공격수 세 명이 속공했다. 신소정 골리가 골문 앞 오른쪽을 집중하는 사이 반대편에 빈틈이 났다. 바로 일본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엄수현이 퍽을 스틱으로 쳐내 실점을 막았다. 바로 20초 후 한국은 좋은 득점 찬스를 맞이했지만 골로 마무리하지 못했다. 이진규의 슈팅이 높았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에 반격에 성공했다. 랜디 그리핀이 우리의 올림픽 역사상 첫 골을 넣었다. 그리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리그 세 번째 경기 2피리어드 9분31초에 득점했다.

박윤정(마리사 브랜트)의 패스를 받은 그리핀의 샷이 골리 다리 사이를 통과해 골문 앞으로 빨려 들어갔다. 단일팀의 올림픽 사상 첫 골이 3경기 만에 숙명의 라이벌 일본전에서 터졌다.

이후 일본은 주도권을 쥔 채 공세를 폈다. 단일팀은 실점 위기를 맞아야 했지만 신소정 골리의 선방으로 골문을 잘 지켰다. 결국 2피리어드를 1-2로 점수를 좁히고 마지막 3피리어드로 향할 수 있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