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0.26상승4.45+0.18%
코스닥
879.99상승18.20-2.03%

[아스날 첼시]2-2 무승부…'세모발' 모라타, '결자해지' 베예린

기사 폰트확대
크게
작게
프린트하기
스크랩하기
4일 오전(한국시간) 아스날이 첼시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사진=후스코어드 닷컴


아스날이 첼시를 상대로 추가시에간 동점골을 뽑아내며 무승부를 거뒀다.

4일 오전(한국시간) 아스날은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경기에서 첼시에게 2-2 극적인 무승부를 가져갔다. 이로써 아스날은 승점 39점으로 5위 토트넘(40점)에 이은 6위 자리에 머물렀다. 첼시는 승점 46점으로 47점 맨유를 넘지 못하고 3위를 유지했다.

전반전, 두 팀은 팽팽한 균형을 이어갔다. 전반 13분 빅터 모제스가 넘겨준 공을 받은 모라타가 일대일 찬스를 얻었지만, 슈팅이 우측 골대 바깥으로 벗어났다. 전반 16분에는 외질이 쇄도하며 산체스와 패스를 주고받다 좋은 기회를 만들었으나 산체스의 슈팅이 골대에 걸렸다.

후반전 첫 골을 뽑아낸 팀은 아스날이었다. 후반 18분, 롭 홀딩의 패스가 모라타의 발에 걸리면서 윌셔에게 연결됐고, 윌셔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하지만 후반 22분 베예린이 아자르를 막다가 페널티킥을 내주게 되고, 아자르가 직접 키커로 나서 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39분 자파코스타가 올린 크로스를 알론소가 왼발로 방향을 바꿔 깔끔한 역전골을 뽑아냈다.

아스날은 경기 종료 직전, 추가시간에 첼시 페널티 박스에서 흘러나온 공을 베예린이 그대로 좌측 골대로 꽂아 넣으며 '결자해지'골을 완성 시켰다.

한편 이날 모라타는 전반 13분에 이어 후반 24분과 경기 종료 직전에도 체흐와의 일대일 찬스를 얻었지만 모두 실축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