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069.38상승26.17-1.25%
코스닥
666.34상승15.44-2.26%

jtbc 뉴스룸, 정봉주 “120억 횡령 다스 사건의 핵폭탄”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을 통해 피선거권이 회복된 정봉주 전 의원이 3일 “다스의 120억 비자금 횡령 금액 나온 것과 최근에 제보가 들어왔다는 200억 제보 내용은 검찰이 수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MB는 방산비리의 몸통’이라고 주장한 근거에 대해서는 “지금은 밝히기 곤란하다”며 “몇 개월 전부터 근접한 내용이 있는데,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 뒤 이에 대한 증언과 물증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또 다스가 BBK에 100억 원대 돈을 투자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다스의 돈이 BBK로 들어간 것이 190억이다. 그리고 그 돈이 결국은 주가 조작의 종잣돈으로 쓰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때 제가 제기했던 그 100억의 실체, 그거를 지금 검찰이 10년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 다시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12월29일 다스의 총무차장을 지낸 김 모씨가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한 29일 오후 동부지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검찰의 수사 진척 상황에 대해서는 “일단 140억. 김경준이 스위스 은행에 숨겨뒀던. 거기로부터 다스로 넘어온 140억은 워낙 청와대가 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청와대 행정관이 관여되어 있다”면서 “그다음에 김재수 LA총영사 그다음에 다스 관계자들. 청와대가 직접 관여해서 돈을 돌려받는 과정이기 때문에 이것은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중앙지검에서 지금 수사하고 있다. 이 부분도 결론이 좀 빨리 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직권남용이 되면 형량이 그렇게 높지 않다”면서 과거 특검이었던 정호영 특검에 대해 “본인은 이 부분에 대해서 나는 책임이 없다고 하는 것으로 아마 얘기를 한 것 같은데. 120억은 비자금 조성이 아니라 여직원의 횡령이다, 이렇게 얘기했다”고 말한 뒤, “말단 여직원이 횡령을 할 때 돈을 인출하기 위해서는 인감이 필요하다. 그래서 사장인 김성우 사장이 인감을 줬고 그래서 이 과정에서 여직원이 횡령하는 과정에 사장도 이제는 공범대열에 서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120억 횡령이 이 다스 사건의 핵폭탄이 거기서 터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다스 관련 의혹을 추가로 제기할 부분들이 있냐는 손 앵커 질문에는 “다스는 도곡동 땅에서부터 땅의 실소유자 그다음 다스, BBK 이게 한 묶음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아마 다스의 120억 비자금, 횡령금액 나온 거, 그다음 최근에 제보가 들어왔다고 하는 200억. 그리고 그 제보 내용은 검찰이 아마 그 부분도 수사를 할 거라고 보인다”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인간적인 감정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18일 서울 강남의 모 식당에서 77세 생일 축하연을 겸한 연말 모임에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볼 거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나라 안팎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많이 걱정하는 것 같다. 내 자신도 어쩌면 국격이라든가 국익이란 측면에서 많이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제 갈등·분열을 뛰어넘어 국민이 편안한 마음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그런 좋은 한 해가 되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