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64.14상승9.97-0.40%
코스닥
873.61상승5.41-0.62%

‘라디오스타’ 정주리 “집에만 가면 알몸이 된다” 독특한 습관 재조명

정주리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방송인 정주리가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남편의 독특한 습관을 공개한 가운데 과거 정주리가 한 방송에서 공개한 그의 독특한 습관이 재조명됐다.

3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정주리는 남편에 대해 “평소에도 남편이 극단적인 성격”이라며 “4~5일 안 씻으면 반신욕을 4시간 한다”고 했다. MC들이 남편이 씻지 않은 이유를 묻자, 그는 “비누가 환경을 오염시켜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주리가 남편과 관련된 일화를 공개해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그가 “집에만 가면 알몸이 된다”고 밝힌 독특한 습관이 재조명됐다.

과거 정주리는 한 방송에 출연해 “집에만 가면 알몸이 된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면 빨래통이 있다”며 “거기서 속옷까지 싹 벗는다”고 말했다.

당시 정주리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조안은 “(나는) 화장실에서 큰일 볼 때 옷을 모두 벗는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