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89.19상승6.90+0.30%
코스닥
791.61상승4.88-0.61%

폭행 혐의 40대, 다리서 투신 후 차에 치여 숨져…발견 당시 전자발찌 착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일 경기도 구리시 강동대교에서 폭행 혐의로 경찰에 쫓기던 김모(43)씨가 다리 아래로 뛰어내려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7시45분께 구리시 토평동 강동대교 북단에서 강변북로로 떨어져 서울방면으로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김씨는 투신 2시간 전인 오후 5시30분께 경기도 하남시 풍납동의 한 미용실에서 돌멩이로 20대 여성 미용사의 머리를 때린 뒤 도주해 경찰에 쫓기고 있던 중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김씨가 강동대교 남단에서 다리를 건너던 중 아래로 뛰어내렸다고 전했다. 김씨는 발견 당시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가 보호 감찰을 받던 중 범행을 일으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