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9.17상승15.72+0.68%
코스닥
827.84상승6.71+0.82%

서울시교육청 50대 간부 숨진 채 발견…"일 힘들다"

경찰 로고.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서울시교육청 50대 간부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 파악에 나섰다.

4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한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시교육청 간부 A(52)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차 안에는 번개탄과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일이 너무 힘들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30일 집에서 나온 이후 연락이 두절, 가족들이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A씨가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나와 위치추적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일선 학교 교장을 거친 장학관으로, 교육혁신·학생인권 관련 업무를 주로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