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156.26상승7.95+0.37%
코스닥
740.48상승9.14+1.25%

[날씨]출근길 강추위…서울 아침 영하 8도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내일(4일)은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4일 전국이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오후부터 흐려지겠다고 3일 전망했다.

제주도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밤부터 5∼10㎜가량 비가 오겠고, 산지에는 최대 5㎝의 눈이 내리겠다.

동해안에서는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 곳곳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울릉도와 독도는 4일까지 2∼7㎝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4도∼영하 1도, 낮 최고 기온은 영하 1도∼영상 1도로 각각 예상된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8도까지 내려가겠고, 한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지역이 많겠다.

겨울철 건조한 날씨에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라 예방 활동이 요구된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