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156.26상승7.95+0.37%
코스닥
740.48상승9.14+1.25%

정부, 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공청회서 반대 입장 피력

▲'CES2017'에서 삼성전자 직원이 자사의 플렉스워시 등 소비자 배려 중심 혁신 세탁기를 고객에게 설명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와 가전업계는 3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서 개최한 세탁기 세이프가드 조사 공청회에 참석해 대미 수출을 제한하는 수입규제조치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협력국 심의관은 "미국이 국내 산업 보호를 위해 세계무역기구(WTO)협정에 위반되는 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할 경우 세계적인 수입규제조치 남용을 초래해 미국의 수출 이익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달 4일 삼성과 LG전자의 세탁기에 대해 향후 3년간 매년 120만대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 저율할당관세(TRC)를 부과하자는 권고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120만대 미만의 물량에 대해서도 관세를 물리지 않거나 20%의 관세를 부과하자는 2가지 의견이 제출됐다.

특히 김 심의관은 "일부 ITC 위원의 권고처럼 쿼터 내 물량에 대해서도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WTO 세이프가드 협정(제5.1조)의 수준을 초과하는 과도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김 심의관은 또 "ITC가 인정한 바와 같이 한국산 제품 수입은 미국 국내 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지 않은 만큼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ITC는 권고안에서 "한국산 세탁기는 심각한 피해 또는 위협의 원인이 아닌 만큼,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미국 '세탁기 공청회'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사무소에서 수입산 세탁기로 인한 자국 산업 피해 구제조치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우리 정부와 삼성·LG 인사들과 미국 월풀 측 변호사 등의 모습. 2017.10.20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울러 공청회에는 삼성과 LG가 가전공장을 짓고 있는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 우리측 입장을 지지했다.

헨리 맥마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와 랄프 노만 연방하원의원, 킴 맥밀란 테네시 클락스빌 시장 등 미국측 인사들은 세이프가드 조치가 삼성과 LG의 미국내 공장 가동계획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ITC, USTR의 권고안과 이번 공청회 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2월 삼성과 LG 등 한국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 발동을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의 대미 수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가 채택될 수 있도록 업계와 협회 등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미국의 조사에 지속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