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00 18.10.25

    블릿
    두려운 치매, 대비하고 예방하라
     두려운 치매, 대비하고 예방하라

    나이 들면서 가장 두려운 것 중의 하나가 '치매'입니다. 치매는 정상적으로 성숙한 뇌가 후천적인 여러 원인으로 손상되면서 지능이나 학습, 언어 등의 인지기능과 사고 기능이 떨어지는 복합적인 증상을 말합니다. 치매가 두려운 이유는 일반 질병과 ...

  • 11:00 18.10.18

    블릿
    나 몰래 '숨은 보험금'이 있다면?
    나 몰래 '숨은 보험금'이 있다면?

    혹시 내가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이 남아 있다면? 내가 받아야할 보험금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받을 보험금이 있다면 뜻밖의 수익으로 즐겁지 않을까요? 보험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해 지급금액이 확정됐지만 지급·청구되지 않은 보험금을 '...

  • 11:00 18.10.11

    블릿
    '지피지기 백세불태'
    '지피지기 백세불태'

    은퇴 이후 나와 내 가족을 아는 것 만큼 중요한 것이 없습니다. 손자병법 모공편에는 '지피지기(知彼知己) 백전불태(百戰不殆)'라는 말이 나옵니다. 자신과 상대방의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는 뜻입니다. 초등학생도 아...

  • 11:00 18.10.04

    블릿
    시니어 '금융문맹'은 국가 책임?
     시니어 '금융문맹'은 국가 책임?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었던 앨런 그린스펀은 "문자문맹은 생활의 불편을 가져오지만 금융문맹(Financial Illiteracy)은 그 사람의 생존을 좌우한다"고 말했습니다. '금융문맹'이라는 말이 낯선가요? 돈의 소중함과 관리 방식을 모르고 돈을 ...

  • 11:06 18.09.27

    블릿
    디지털 난민 '고령자' 위한 '도로폰'
    디지털 난민 '고령자' 위한 '도로폰'

    현재 전세계 65세 이상 고령인구수는 5억5000만 명에 이릅니다. 2020년에는 7억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이들 고령자가 소외되기 쉬운 분야 중 하나가 바로 디지털기기입니다. 디지털기기 중 늘 가까이 있지만 쉽게 익숙해지지 못하는 ...

  • 11:00 18.09.20

    블릿
    일본 노인, 연금 3000만원 받는다
    일본 노인, 연금 3000만원 받는다

    은퇴 이후 가장 큰 고민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소득입니다. 65세에 은퇴해서 100세까지 산다면 35년 동안의 생활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은퇴 이후 꾸준한 소득은 필수적인 요소인 것이지요.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가장 높...

  • 11:00 18.09.13

    블릿
    연금받던 남편 사망, 남겨진 아내는?
    연금받던 남편 사망, 남겨진 아내는?

    남편의 연금으로 생활하다 남편이 갑자기 사망할 경우 남겨진 아내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연금 지급이 중단된다면 생활 자체가 어려운 형편이니 걱정이 많겠지요. 이런 경우는 연금의 종류에 따라 배우자인 아내에게 지급되는 연금액이 달라집니다. ...

  • 11:00 18.09.06

    블릿
    "손주 납치했다, 돈 부쳐!"
    "손주 납치했다, 돈 부쳐!"

    "손주를 납치했으니 알려주는 계좌로 돈 부쳐, 안부치면 손주의 목숨은 없어!"라는 협박 전화를 받은 조부모의 심정은 어떨까요? 프로 네고시에이터(Negotiator·교섭자)가 아니라면 이런 상황에서 침착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손주의 위기를 확인할 ...

  • 11:00 18.08.30

    블릿
    나이들면 운전도 '눈치'?
    나이들면 운전도 '눈치'?

    나이가 들면 운전도 쉽지 않습니다. 운전하는 사람의 시력이나 청력이 감소하고 인지 운동 능력도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면, 운전 경력도 많고 교통법규도 잘 알고 있지만 몸이 잘 따라주지 않는다는 말이지요.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

  • 11:03 18.08.16

    블릿
    '부모은행' 언제까지?
    '부모은행' 언제까지?

    지금 생존하고 있는 세대 가운데 가장 큰 고통을 짊어진 세대는 5060세대가 아닐까요? 위로는 부모님을 모셔야 하고, 아래로는 자녀들을 챙겨야 하는 이른바 '더블케어'세대이면서 '낀세대'입니다. 1980년대 부모들이 소를 팔아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