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타나와 포옹하는 최민정

최종수정2018.02.13 21:58 기사입력2018.02.13 21:58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이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5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마친 뒤 금메달을 확정한 폰타나와 포옹하고 있다.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 판정을 받았다./강릉=김현민 ...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