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가끔 유서 쓴다" 의미심장 글

최종수정2017.11.15 14:34 기사입력2017.11.15 14:34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최준희 양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앞...


온라인이슈팀 기자 issue@asiae.co.kr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

가장많이본포토

  1. 1안나 체리, '볼륨과 근육의 완벽... 피트니스 모델 안나 체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했다. ...
  2. 1 김지희, '반전몸매'의 정석 레이싱모델 김지희가 SNS 계정을 통해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3. 1 신아영, 과감히 드러낸 '항아리... KEB 하나은행 K리그 2017 대상 시상식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
  4. 1브룩 엘버스, 운동으로 다진 몸... 모델 브룩 엘버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공...
  5. 1 서현 "드라마 위해 10년만에 단... 브라운관 여주 신고식을 마친 배우 서현의 뷰티 화보가 패션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