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스파이크 '암놈과 수놈'

20여 년 전 골프화의 스파이크는 대부분 쇠로 만든 징이었다. 요즈음 골프에 입문한 골퍼들은 의아하겠지만 당시에는 골프화 바닥에 뾰족한 쇠 징이 박혀있어 클럽하우스 내에서는 '따각 ...

2010.06.23 09:32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여성골퍼의 '골프채선택'

얼마 전 아담스골프 사장이 한국에 다녀갔다. 필자가 국내에서 진행하고 있는 영업과 마케팅 및 시장 현황에 대해 살펴보기 위해서였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는 무엇보다 연습장에 많은 ...

2010.05.12 09:38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아시아스펙 문제 있다"

20여년 전인가. 국내 골프용품시장에는 소위 '아시아 스펙'이라는 것이 들어왔다.미국 브랜드들이 샤프트의 강도 등 골프채의 스펙을 특별히 동양인의 ...

2010.04.14 08:49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골프는 "엔조이 모드로~"

얼마 전 호주에서 열린 여자프로골프대회의 프로암대회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다.몇 년 동안 다녀왔던 연례행사였지만 매번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먼저 대회조직위원회의 구성과 ...

2010.03.24 16:41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골프채를 바꾸는 까닭은"

골프채는 자동차와 같다.매년 바꾸는 골퍼도 있고, 10년이 지나도 바꾸지 않는 골퍼도 있다. 일부 골퍼들은 "그 제품이 그 제품이다. 골프채를 자주 교체하는 것은 생산업체의 유혹에 ...

2010.03.10 10:52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고무매트와 '스파이크'

요즘 골프화는 거의 모든 제품이 소프트스파이크를 장착하고 있다.예전의 쇠로 만든 스파이크가 그린에 주는 손상이 심해 잔디 보호가 어렵다는 이유다. 이때문에 산악지형인데다가 ...

2010.02.24 09:50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아마추어와 '비공인클럽'

최근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필 미켈슨이 사용한 웨지가 '도마 위'에 올랐다.미국골프협회(USGA)가 올해부터 그루브 규정을 강화하자 미켈슨이 20년 전 핑아이2 웨지 모델을 들고 대 ...

2010.02.17 09:45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안쓰는 클럽 '빼버리기'

골프는 '확률의 게임'이다.어느 코치가 이렇게 말했다. 실전에서 모든 샷에 모든 클럽을 구사할 수는 있지만 가장 확률이 높은 클럽을 사용하는 까닭이다. 필자는 그래서 시즌을 맞아 골 ...

2010.02.10 10:30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골프모자도 "세탁하세요~"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이 말이 요즈음 골퍼들에게는 "아무리 추워도 꽃피는 봄은 온다"로 들린다. 이번 겨울은 사실 폭설과 한파로 국내 골퍼들에게는 최악의 계절이다. ...

2010.02.03 09:58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클래식골프화가 좋다"

골프화는 원래 전통 신사화처럼 생긴 클래식타입이 전부였다. 요즈음에는 그러나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이 접목 되면서 점차 캐쥬얼 골프화의 비중이 늘기 시작했다. 또 골프의류의 패션화 ...

2009.09.16 08:57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너무 강하면 약함보다도 못하다"

올해 골프패션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원색이 상당히 강해졌다는 점이다. 이제는 국내 골프장에서도 흰색벨트에 붉은색 골프바지를 입고 라운드를 즐기는 ...

2009.08.26 10:14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샷이 안될 때는 "그립을 짧게~"

필자가 처음 골프용품업계에 발을 들여놓을 때만 해도 퍼시몬, 이른바 감나무로 만든 드라이버가 여전히 매장에 있었다. 하지만 금세 메탈로 바뀌더니 다시 티타늄으로 진화했다. 과학의 ...

2009.08.05 10:17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왓슨의 '하이브리드'

'60세 노장' 톰 왓슨(미국)이 최근 브리티시오픈에서 지구촌 골퍼 모두에게 감동의 물결을 선사했다. 왓슨은 마지막 72번째 홀의 보기로 비록 '클라레저그'를 차...

2009.07.28 10:09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이론에 얽매이지 마세요~"

필자의 칼럼에 대한 독자들의 날카로운 지적에 놀랄 때가 많다.칼럼이 예전과 달리 신문 지면은 물론 여러 인터넷 포털에 곧바로 올라오면서 실시간으로 댓글이 달리는 등 쌍방향 의사 ...

2009.07.22 11:16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관성모멘트'의 허구

최근 대부분의 클럽메이커들은 관성모멘트(MOI)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거의 모든 광고에서 자신들의 제품이 최고의 관성모멘트를 가지고 있다고 자랑한다. MOI는 물리학적으로도 매우 어 ...

2009.06.10 11:56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치퍼 한번 써 보실래요?"

그린 주의의 샷은 크게 4가지로 나줘진다. 피칭과 로빙, 치핑, 그리고 퍼팅이다. 통상 '숏게임'이라고 일컬어지는 이러한 샷들은 당연히 라운드에서 차지하는 비...

2009.05.20 10:37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소프트스파이크 무시하면 안돼요"

주말골퍼들은 라운드 전날이면 마치 소풍가는 아이처럼 가슴이 설렌다.골프채도 만져보고 혹여 그립은 괜찮은지 점검도 해보면서 이것저것 챙길 때가 어쩌면 더욱 행복할지도 모르겠다. ...

2009.05.13 11:13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골프장갑이 스코어를(?)"

어떤 골프장갑이 좋을까?골프장갑은 한 마디로 피부를 대신하는 역할을 한다. 결론적으로 착용감이 좋으면 최고라는 이야기다. 요즈음 출시되는 골프장갑은 그러나 다양한 기능을 ...

2009.04.22 10:46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국내 여성골퍼는 봉(?)"

지구촌 여성골퍼의 비율은 과연 얼마나 될까.최근 자료에 따르면 미국은 20%, 일본은 18% 정도라고 한다. 한국의 여성골퍼는 그러나 적어도 25% 이상은 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

2009.04.15 10:36

[신두철의 클럽가이드] 아이언 비거리의 '숨겨진 비밀'

남자는 무조건 '비거리'가 최고인 시절이 있었다.여성들은 잘 모르겠지만 남자들은 사실 어려서부터 늘 비거리에 스트레스를 받아 왔다. 비거리는 힘을 상징하고...

2009.04.01 11:25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