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웨이브

보잉한국기술연구소 서울에 설립 추진

최종수정 2018.09.11 15:00 기사입력 2018.09.11 15:00
서울시-보잉사, 11일 서울시청에서 한국기술연구소 설립 업무협약 체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에 보잉한국기술연구소 설립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11일 오후 4시30분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보잉사와 '한국기술연구소'(BKETC·Boeing Korea Engineering and Technology Center) 설립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보잉은 기술연구소를 서울에 설립할 것을 적극 고려한다', '시는 관계 법령이 허용하는 행정 지원을 제공한다', '연구소 설립, 투자, 고용, 사업 기회 등에 대한 자료와 정보를 상호 교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보잉사는 보잉한국기술연구소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자율비행, 빅데이터, 스마트캐빈,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잉의 차세대 첨단 항공우주 분야에 적용하는 연구개발을 수행할 계획이다.

시는 "서울에 보잉한국기술연구소가 설립될 경우, AI, 빅데이터, 항공우주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양질의 일자리 창출, 첨단항공우주 유관산업 생태계 활성화, 글로벌 R&D 허브 도시로서의 위상 강화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