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웨이브

한국-영국, 콘텐츠 교류·협력으로 4차 산업혁명 대비

최종수정 2018.06.13 18:00 기사입력 2018.06.13 18:00
13일 런던서 제4차 한영 창조산업포럼 개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는 13일 영국 런던 대영도서관에서 '제4차 한영 창조산업포럼'을 개최한다.

한영 창조산업포럼은 두 나라 문체부가 2013년 문화창조산업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을 계기로 개최돼 왔다. 이번 제4차 포럼에서는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과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마고 제임스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두 나라의 콘텐츠 정책과 선진사례를 공유하고 기업 간 교류와 사업 활성화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올해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핵심기술로 일컬어지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인공지능, 게임, 음악 등을 주제로 두 나라의 정책과 사례를 공유한다. 주요 논의 내용으로는 ▲지난 2년간 시행된 2017~2018 한영 상호 교류의 해 성과와 의미 ▲한영 창업 생태계 운영 방안 ▲음악 및 지식재산권(IP) 보호 ▲창조산업 관련 인공지능의 영향 ▲영국 게임펀드, 몰입형 기술 적용 사례 등이 있다.

이번 포럼에는 세계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문화기술(CT)을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10개사가 참가한다. 또 포럼 기간 동안 미국 실리콘밸리처럼 신생 창업초기기업 육성을 목표로 하는 정보통신기술 산업 관련 행사 '런던 테크위크(11~17일)'도 열린다.

두 나라는 이번 포럼에서 창조산업을 주도하고 문화 콘텐츠 산업 생태계 발전을 이끌어갈 문화콘텐츠 창업초기기업 간 교류를 장려하는 공동 성명서를 채택한다. 성명서에는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몰입형 기술, 인공지능, 게임, 음악 분야 발전과 이를 위한 공동 프로젝트 진행, 두 나라 기업의 관계망과 사업 기회 확대를 통한 새로운 사업 모델 창출 등에 동의하는 내용이 담긴다.

문체부 관계자는 "4차 포럼을 통해 두 나라 기업들이 서로 협력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