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웨이브

식약처 개발 증강현실 게임 '식중독잡GO' 해외 진출

최종수정 2018.04.05 09:28 기사입력 2018.04.05 09:28
포르투갈어 사용 11개 국가로 확산…"영어권 국가 서비스 준비중"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들이 손쉽게 식중독 예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개발한 모바일 게임 ‘식중독잡GO’를 포르투갈어 사용국가에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해외 서비스 제공은 제5차 한국-포르투갈 경제공동위원회 식품안전 분야 협력사항으로 포르투갈 식품안전경제청이 ‘식중독잡GO’ 모바일 게임에 대한 사용 허가를 요청함에 따라 추진됐다.

포르투갈 정부는 이달 10일 개최되는 포르투갈어 사용국 공동체(CPLP) 국가 포럼에서 식중독잡GO를 배포하고 전 세계 포르투갈어 사용 국가에 확산시킬 예정이다. CPLP는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국가 간의 친목과 단합을 다지기 위해 1996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정회원 8개국가 및 준회원 3개 국가로 구성됐다.

식중독잡GO는 지난해 5월 식약처가 개발한 증강현실(AR) 게임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식중독균을 사냥하며 식중독균의 특징과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게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개발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게임 체험자의 식중독 예방법 인지도가 53% 향상됐고, 식중독 원인체 인지도도 2.1배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중독 예방 학습효과를 보이는 식중독잡GO는 초등학교 정규수업과정과 연계해 3, 4학년 보건·체육수업에 활용하고 있으며, 어린이집·유치원에서도 누리과정과 연계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직접 찾아가는 교육 자료로도 활용 중이다.

아울러 전국 지방자치단체, 음식업협회, 영양사협회, 조리사협회 등에 위생교육 자료로 활용하도록 배포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중독잡GO를 영어로도 번역해 좀 더 많은 국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산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이 식의약 안전 정책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