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스

문체부 "실감형 콘텐츠로 정책 소통한다"

최종수정 2019.05.28 10:05 기사입력 2019.05.28 10:05
덱스터스튜디오와 업무협약 체결
문화체육관광부와 덱스터스튜디오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실감형 콘텐츠를 통한 대국민 정책 소통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문체부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실감형 콘텐츠를 통한 대국민 정책 소통을 추진한다.


문체부는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덱스터스튜디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쟁력을 갖춘 국내 실감형 콘텐츠를 주요 문화 행사장에서 국민이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문체부와 덱스터는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실감형 콘텐츠 체험 공간을 조성한다. 국내 웹툰을 기반으로 덱스터에서 제작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영화제 기간 체험해 볼 수 있다.


덱스터는 세계적 실감형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매년 콘텐츠 분야의 청년 일자리를 확대하고 있으며, 업계 최초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전병극 문체부 대변인은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에 맞는 디지털 정책 소통을 펼치겠다"며 "앞으로도 민간 기업과의 협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