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스

코인 이용 자금세탁 1兆 넘어… 지난해 대비 3배↑

최종수정 2018.07.06 09:54 기사입력 2018.07.06 09:54
美 보안업체, "비트코인 자금 세탁 규모 12억弗"
제트캐시, 모네로 등 '다크코인'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이더리움도 악용돼
금융·사법 당국 수사 공조 및 범국가적 규제 필요
지난 주말 반등했던 가상통화(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하락해 900만원 초반대를 전전하고 있는 5일 서울 중구 가상통화 거래소 빗썸에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통화 가격이 실시간으로 표시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자금 세탁에 사용된 가상통화(암호화폐)의 규모가 12억달러(약 1조3400억원)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가상통화 전문매체 CCN은 가상통화 보안 전문 업체 사이퍼트레이스의 올해 2분기 보고서를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보고서에는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벌어진 가상통화 범죄, 자금 세탁 등 불법 행위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제트캐시, 모네로 등 네트워크 익명화 처리로 거래 내역 및 송금처를 추적할 수 없는 '다크코인' 또는 거래 내역을 숨겨주는 '비트코인 텀블러' 등을 통해 세탁된 가상통화 규모는 12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상반기 탈취된 가상통화의 규모는 총 7억6100만달러(약 8500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피해액 2억6600만달러의 3배에 달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올해 접수된 가상통화 관련 범죄가 지난 2015년 대비 6배 늘었다고 밝혔다.

사이퍼트레이스는 가상통화를 자금세탁에 활용하는 첫 단계는 현금을 가상통화 시스템에 입금하는 '클렌징(세척)' 이라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범죄자들은 비트코인 믹서, 비트코인 텀블러 등을 활용,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거래 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된 가상통화도 익명처리를 했다. 그 외에도 제트캐시, 모네로 등 다크코인도 악용했다. 이 가상통화들은 미국의 비밀경호국 등 사법 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 특히 모네로는 북한의 자금 마련에 악용되고 있다는 의혹도 꾸준히 받았을 정도다.

다음 단계로는 수많은 거래를 체결하며 부정한 자금의 출처를 뒤섞고 거래 내역을 복잡하게 늘렸다. 이 과정에서 수수료 등으로 이익의 일부가 떨어져나가는 것도 감수했다. 수사기관들이 거래 경로를 역추적하기 어렵게 하기 위해서다.

보고서는 FBI의 통계를 인용하며 사이버 범죄에서 몸값으로 요구된 가상통화 규모 역시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한 해에는 5830만달러 수준이었으며, 올해 들어서는 지난 6월20일까지 2800만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데이브 제반스 사이퍼트레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암호화폐를 노리는 해킹 공격과 암호화폐 이용 자금 세탁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각국 금융당국과 사법당국이 공조해야 한다"라며 "또한 범 세계적 암호화폐 규제도 필수"라고 주장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