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스

美규제당국, 가상통화 가격조작 조사 속도‥시장 영향은?

최종수정 2018.06.10 11:43 기사입력 2018.06.10 11:43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 비트코인 거래소에 거래정보 제공 요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미국 규제당국이 가상통화(암호화폐) 가격조작 혐의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말 미국 법무부를 중심으로 착수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시세조작 행위 조사가 구체적인 진척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시장에서는 이 조사가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가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는 일부 비트코인 거래소에 거래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발부했다. 이번 거래 정보 요구는 지난해 12월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선물이 상장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 비트코인 선물은 비트스탬프, 코인베이스, 잇비트, 크라켄 등 4곳의 거래소에서 가격 정보를 받는 구조다.

시카고상품거래소는 비트코인 선물 출시 당시 거래소에 거래정보 공유를 요청했지만 이들 거래소는 특정 시간과 일부 투자자로 제한한 후의 정보만을 제공했다. 이처럼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이 선물가격을 왜곡시킬 수 있어 정부가 규제에 나서게 됐다고 WSJ은 전했다.

CFTC는 가상통화 가격을 일부러 떨어뜨리거나 올리는 행위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법무부와도 공조하고 있다. WSJ은 조사관들이 '스푸핑(spoofing)'으로 불리는 가격 조작 가능 거래 기법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것은 초단타로 대규모 거래를 주문한 뒤 바로 취소하는 수법이다. 대량 주문으로 가격을 끌어올려 수급에 중대한 변화가 발생한 것으로 착각한 다른 투자자들에게 높은 가격에 파는 것이다. 시세조작을 하는 또 다른 수법으로 '워시트레이딩'도 있다. 한 명의 트레이더가 여러 브로커를 통해 매도 주문과 매수 주문을 연달아 내는 방식으로 자신이 내놓은 물건을 자신이 사면서 '1인 거래'를 계속해 시장 가격을 조작한다.

'가격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은 시장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 업비트 기준 10일 오전 11시3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805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800만원 선이 무너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전일 고가가 837만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하루 만에 30만원 이상 떨어진 셈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