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스

美 증권거래위원회, 코인 발행?…ICO 사이트 '하위코인닷컴' 개설 까닭은

최종수정 2018.05.17 08:47 기사입력 2018.05.17 08:47
사실은 가짜 ICO 사이트‥투자자들에게 사기 ICO 유형 보여줘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가상통화 공개(ICO) 사이트를 개설했다. 발행할 가상통화의 이름은 '하위코인(Howeycoin)'. 실제 SEC가 코인을 발행하는 것은 아니다. 이는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사기 ICO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SEC가 만든 가짜 사이트다.

16일(현지시간) 가상통화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SEC는 이날 가짜 ICO 사이트 '하위코인닷컴'을 개설했다. 가짜 ICO 사이트가 투자자들을 속이는 전형적인 유형을 보여주고 그 위험성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SEC는 설명했다.

SEC가 제시한 사기 ICO의 전형적인 특징은 보상 약속, 복잡하지만 모호한 설명을 담은 백서, 연예인들의 추천, 거래가 종료되는 시점을 보여주는 카운트 다운 시계 등이다. SEC는 실제 그럴듯한 백서도 만들어 올렸는데 여기에 속아 '코인 구매' 버튼을 클릭하면 투자자들이 사기를 피할 수 있도록 SEC가 별도로 만든 사이트로 연결된다. 하위코인이 제시한 투자 제안에 관심이 있었다면 사기를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경고한 셈이다.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은 "신기술의 채택을 지지하지만 투자자들을 속이는 가짜 제안이 어떤 것인지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분산 원장 기술은 자금 조달에 효율적이지만 증권법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SEC의 입장은 가짜 가상통화의 이름을 '하위코인(Howeycoin)'이라고 지은 데서도 드러난다. 이는 증권에 해당하는지를 판별하는 '하위 테스트'에서 따온 것이다. 미국 대법원 판결로 확립된 이 테스트가 제시하는 증권으로서의 기준을 충족하면 그에 해당하는 규제를 받게 된다. SEC는 현재 이더리움을 증권으로 분류할지 검토 중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