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영역

인사말

아시아경제 회장 및 발행인 인사말
인사말

회장

현상순
아시아경제는 콘텐츠, 지배구조, 경영 등 모든 부문에서 끊임없이 혁신하며 국내외 투자가들에게 가장 유용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대한민국 대표 온라인·오프라인 통합 경제 미디어입니다.

1988년 창간한 아시아경제는 2000년대 중반 이후 과감한 디지털 혁신으로 체질을 완전히 개편해 콘텐츠의 속도감과 심층성에 있어서 대한민국 경제 미디어 중 최고 수준의 입지를 다졌습니다. 디지털 고정 독자 500만 명, 연간 채널 방문자 1억 3000만 명이라는 수치는 약 20년에 걸친 디지털 혁신의 결과물입니다. 오디오페이퍼와 전용 라디오 개국으로 콘텐츠 유통의 방식을 다변화하고 해외 매체들과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콘텐츠의 지평을 넓힌 것 또한 이 같은 혁신의 일환입니다.

아시아경제는 지배구조 및 경영의 혁신에도 주저함이 없습니다. 2023년 7월 전체 지분 가운데 5%를 국내 언론사 최초로 직원조직인 우리사주조합에 무상 출연한 것은 이 같은 의지의 구체적인 표현입니다. 회사에 대한 구성원들의 주인의식과 자긍심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가장 확실한 혁신의 동력이자 경제 미디어로서의 저널리즘을 확고히 하는 방법이라고 믿기에 가능했던 결단입니다.

아시아경제는 이에 앞선 2015년 7월 국내 경제매체 가운데 최초로 증시(코스닥)에 상장하며 새로운 언론기업의 모델을 제시했습니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언론사 특유의 관행과 폐쇄적인 경영에서 스스로 벗어나 자본시장의 어엿한 주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가 그 배경이었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국내외 투자가들에게 아시아경제에 대한 더 탄탄한 신뢰를 선사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아시아경제는 앞으로도 멈추지 않는 혁신으로 국내외 투자가들이 가장 빠르게, 또한 가장 깊이 있게 세상과 경제현상을 바라볼 수 있는 관점을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 할 것을 약속합니다. 감사합니다.

발행인

우병현
아시아경제는 한국의 경제, 산업, 테크 뉴스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경제 뉴스 전문 매체입니다.

아시아경제는 종이 경제 신문 시장에서 후발 주자입니다. 아시아경제는 디지털 시대를 맞아 한국을 대표하는 리딩 경제 미디어가 되기 위해 콘텐츠 생산 및 유통, 뉴스 포맷, 조직 문화 등 미디어의 3개 핵심 분야에서 체계적이면서 과감한 혁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우선 온라인 퍼스트 프로세스를 확립하여 실시간 속보, 깊이 있는 해설과 분석, 특종기사 등 디지털 시대 독자가 원하는 뉴스 콘텐츠를 디지털 공간에서 경쟁 경제 매체보다 더 빠르고 정확하고 풍부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아시아 지역 유수의 매체와 콘텐츠 제휴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다른 경제 신문이 제공하지 못하는 글로벌 시각을 독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포맷 개발 측면에서는 종이 신문의 오디오페이퍼 버전을 만들어 스마트폰에서 독자가 언제 어디서든지 신문 뉴스 콘텐츠를 오디오로 이용하도록 하였습니다. 향후 오디오페이퍼에 라이브 경제 토크쇼 등 다양한 오디오 뉴스를 추가하여 온라인 경제 전문 라디오방송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직 문화 측면에서는 한국 언론사 중에서 최초로 OKR방식 평가 시스템을 도입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평가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의 OKR은 모든 기자가 스스로 도전적 목표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결과를 설정하여 실행하도록 합니다. 또 반기당 2회의 코칭을 실시하여 현장 기자가 스스로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 한국을 대표하는 경제 미디어가 되기 위한 도전과 혁신을 격려하면서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