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도,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시작 … 1호 접종대상자 따로 없다

최종수정 2021.02.23 20:55 기사입력 2021.02.23 20:55

댓글쓰기

경남도,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시작 … 1호 접종대상자 따로 없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국내 첫 코로나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 경남에서 시작된다.


경상남도는 질병관리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분 공급 일정을 확정함에 따라 26일 오전 9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1차 접종분은 25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운송된다. 25일에 도내 요양병원 24개소와 보건소 20개소에 1만2000여 명분이, 27일에 2만2000여 명분의 백신이 배송될 계획이다.


1차 접종 대상자는 요양병원·시설 등 347개소 입소자와 종사자 등 만 65세 미만 2만5000여 명이다. 1차 접종 이후 남은 백신 물량은 2차 접종에 사용한다.


도내 접종대상자의 백신 접종 동의 비율은 93.1%다. 요양병원은 92.1%, 요양시설은 96.2%를 기록했다.

도내 '1호 접종대상자'는 따로 정하지 않는다. 도는 26일 오전 9시부터 접종이 동시에 시작되므로 특정인을 1호 접종대상자로 정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은 24개소 요양병원은 해당 병원에 소속된 의료진이 자체 접종한다. 자체 접종이 어려운 요양시설은 현재 45개 팀 280여 명으로 구성된 보건소의 '찾아가는 방문 접종팀'이 접종하거나 병·의원 등 의료기관과 위탁계약한 의사가 시설을 방문해 접종한다.


도는 24일까지 위탁 의료기관 계약을 끝내고 지자체별로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지역 내 요양병원, 요양시설 방문 접종 위탁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을 하고 있다.


1차 접종에 이어 내달 8일부터는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등 고위험 의료기관 162개소 종사자 2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자체 접종하고,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119구급대·역학조사·환자 이송·검체 검사 및 이송 요원) 6800명은 내달 안에 보건소에서 접종할 계획이다.


코백스 퍼실리티(세계 백신공동구매 연합체)를 통해 26일 국내에 처음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도내 감염병 전담 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총 9개 의료기관 1500여 명을 대상으로 내달 초 접종할 예정이다.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백신접종의 첫 단추를 잘 끼워 2021년은 도민들이 소중한 일상으로 복귀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