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 24조' 아시아 최고 부자 중국인 여성, 국적 변경한 이유는?

최종수정 2020.08.26 18:21 기사입력 2020.08.26 18:21

댓글쓰기

포브스 발표 세계 최고부자 6위
2017~2019년 중국 부자 500여명도 키프로스로 국적 변경
키프로스 투자이민 최소 30억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 사진=구글맵 캡처.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 사진=구글맵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아시아 최고의 부자로 알려진 중국인 여성이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로 국적을 바꾼 사실이 드러났다.


그 외 중국인 부자 500여명도 키프로스로 국적을 바꿨다. 중국에서 자신들의 재산을 유지하는 게 어렵다고 판단한 부자들이 이러한 결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6일 중국 부동산기업 '컨트리 가든'의 대주주 양후이옌(楊惠姸·39)이 2018년 10월 키프로스의 시민권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양후이옌은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2020년 세계 최고 부자 순위에서 6위에 올랐다. 재산 규모는 203억 달러(약 24조920억4천만원)에 이른다.


이 같은 사실은 아랍권 방송 알자리라의 탐사보도를 통해 세상에 공개됐다. 알자지라는 중국인 500여명을 포함해 2017~2019년 키프로스 시민권을 얻은 2천5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명단에 따르면 중국인이 러시아인(1천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키프로스는 투자이민을 통해 시민권을 발급하고 있는데, 투자금으로 최소 215만 유로(약 30억2천137만원)가 필요하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