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틸리케 "이번 시즌 끝으로 감독직 은퇴"

최종수정 2020.04.11 11:59 기사입력 2020.04.11 11:59

댓글쓰기

슈틸리케 "이번 시즌 끝으로 감독직 은퇴"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을 지냈던 울리 슈틸리케(66ㆍ독일) 톈진 테다(중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감독직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11일(한국시간) 독일 방송 슈포르트1과 인터뷰에서 '독일에서 다시 감독직을 맡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이번 시즌이 감독으로서 마지막 계약이다. 앞으로 독일은 물론 어디에서도 감독직을 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올해 계약을 연장한 만큼 계약을 지킬 의무가 있다"며 "계약을 끝낼 수도 있지만 선수들은 물론 구단 관계자들도 나와의 계약에 의존하고 있다"고 이번 시즌까지는 자리를 지킬 것임을 덧붙였다. 현재 중국 슈퍼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개막이 연장된 상태다.


2014년 9월 24일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던 슈틸리케 감독은 2017년 6월 경질될 때까지 2년 9개월 동안 한국 축구를 이끌었다. 이후 중국 슈퍼리크 톈진 테다 사령탑으로 부임해 팀의 1부리그 잔류를 지휘했고, 지난해 연말 톈진과 1년 연장 계약을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번 시즌 이후의 계획에 대해 "더는 스페인에 있는 집을 떠나야 하는 직업을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