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위터 2분기 매출, 2014년 이후 최대 성장률 기록

최종수정 2021.07.23 10:09 기사입력 2021.07.23 10:09

댓글쓰기

매출·주당순이익, 월가 예상 뛰어넘어
광고주 수요 확대 영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 트위터가 올해 2분기에 월가의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액과 수익을 거두며 2014년 이후 최대 성장률을 기록했다.


CNBC는 22일(현지시간) 트위터가 2분기 매출액 11억9000만달러, 주당순이익 20센트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의 실적 전망치 평균인 매출액 10억7000만달러와 주당순이익 7센트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특히,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74% 증가하며 2014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트위터는 "광고주의 수요가 광범위하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트위터는 뉴욕증시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에서 전거래일대비 5.65% 오른 73.50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트위터 주가는 올 초부터 지금까지 30%가까이 상승했다.


순이익도 작년 2분기 13억8000만달러 순손실에서 올해 2분기에는 6560만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이 같은 순이익 증가에는 광고를 접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나며 광고 수익이 올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트위터 측은 "트위터에서 광고를 접하는 일간 활성이용자(mDAU) 수가 11% 늘었다"고 밝혔다.


다만, 일간 활성이용자 수가 시장의 기대치인 2억6200만명에 다소 못 미치는 2억6000만명으로 집계됐다.


mDAU는 광고를 보여줄 수 있는 트위터 사이트나 트위터 애플리케이션에 매일 접속하는 이용자를 가리킨다.


앞서 트위터 측은 수익성 확보를 위해 최근 자사의 첫 유료 구독 서비스인 '트위터 블루'를 출시하기도 했다. 해당 서비스를 가입한 이용자는 트윗을 내보낸 이후에도 트윗을 취소할 수 있다. 아울러 즐겨찾기 폴더에 저장된 트윗을 정리해주는 기능과 같은 주제로 묶이며 길게 연결된 트윗인 스레드(thread)를 읽기 쉽게 정리해주는 ‘리더 모드’를 이용할 수 있다.


트위터 측이 유료 구독 서비스를 출시한 것은 광고 수익이 전체 매출의 86%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트위터는 또 애플이 아이폰 운영체제(iOS) 14.5에 새로 도입한 사생활 보호 강화 조치의 영향은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 4월 말 iOS를 업데이트해 아이폰 이용자들이 앱을 처음 실행하면 이 앱이 검색 활동이나 웹사이트 방문 기록 등을 추적해도 될지를 반드시 묻도록 했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후 대다수 이용자가 이용 기록 추적을 차단하는 쪽을 선택하면서 시장에서는 이런 활동 기록을 이용해 맞춤형 표적 광고를 해온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스냅 등이 얼마나 타격을 받을지에 촉각을 곤두세워왔다.


이런 가운데 이날 트위터가 시장의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내놨고, 역시 이날 실적을 발표한 스냅도 기대를 뛰어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측은 향후 실적 전망과 관련해 3분기에는 12억2000만달러에서 최고 13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1억7000만달러를 뛰어넘는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번스타인은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서 디지털 광고 업계의 주요 기업들이 최근 몇 분기 동안 보여온 강력한 매출 실적 상승 곡선을 이어갈 것으로 점치기도 했다.


번스타인의 애널리스트는 맞춤형 광고 역량의 제한에 따른 광고 지출에는 여파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폰 이용자에게 쓰던 광고비가 구글의 안드로이드 이용자로 옮겨가고 광고 대상도 달라진다는 것이다.


이 애널리스트는 그러면서 광고 업계에 이런 충격을 상쇄하고도 남을 만한 강력한 순풍이 불고 있다며 여행과 금융 서비스, 기업 간 거래(B2B) 같은 부문의 새로운 광고 지출이 소매, 미디어, 게임 등의 광고를 대체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보고서는 "애플의 변화로 인한 도전에도 구글과 페이스북은 여전히 (광고 시장을) 지배하고 있고, 자주 광고주에게 선호되는 플랫폼이다"라고 분석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