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속 80km로 빠르게 회전…북극서 드론에 포착된 '순록의 태풍'

최종수정 2021.04.09 09:03 기사입력 2021.04.08 19:14

댓글쓰기

중심에는 새끼·암컷, 성체 수컷들이 바깥쪽 회전
순록, 시속 최대 80km까지 달려
탄저병 예방접종 수의사에 겁 먹어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최근 북극권에 있는 러시아의 코라 반도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도는 보기 드문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4일 타임즈나우 등에 따르면, 사진작가 레프 페도세예프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각) 러시아 무르만스크주(州) 로보제로 마을 외곽의 한 농장에서 순록 떼가 소용돌이처럼 원을 그리며 회전하는 모습을 드론을 띄워 촬영했다.

이 단체행동은 '순록의 태풍'(Reindeer Cyclone)으로도 불리는데, 포식자들로부터 자신들의 무리를 보호하기 위한 행동이다.


시속 80km로 빠르게 회전…북극서 드론에 포착된 '순록의 태풍'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찍힌 '순록의 태풍' 영상은 트위터 등에 공유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순록 떼는 위험을 감지하면 성체 수컷들이 주체가 돼 나머지 무리를 둘러싸고 빠르게 회전하면서 이동 속도를 높인다.

이 소용돌이 중심에는 생후 1년 미만의 새끼들이나 암컷들이 있어 둘레를 회전하는 수컷들에 의해 보호된다.


순록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순록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지난달 24일 러시아 북극권에서 순록의 떼가 원을 그리며 뱅뱅 돌고 있다. 사진=Lev Fedoseyev/TAS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순록은 시속 80㎞까지 달릴 수 있다. 순록들이 무리 지어 빠르게 달리면 먹이를 특정할 수 없어 포식자들을 혼란스럽게 한다. 또 아무리 강한 포식자라도 뛰어들면 크게 다칠 위험이 있다.


순록은 보통 10마리에서 몇백 마리가 무리를 지어 이동한다. 하지만 봄철이 되면 최소 5만 마리에서 최대 50만 마리의 커다란 무리를 형성될 수 있다. 과거 시베리아 북부 타이미르반도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무리인 100만 마리의 순록이 포착되기도 했다.


다만 이때 순록 떼를 겁먹게 한 포식자는 바로 탄저균 예방접종을 실시하러 온 수의사였다. 낯선 사람의 접근에 위협을 느낀 순록 떼가 이런 행동을 하게 된 것이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