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국가안전국장, "중국과 전면전 확률 평소보다 높다"

최종수정 2020.10.30 15:48 기사입력 2020.10.30 15:48

댓글쓰기

프라타스 군도 등 국지전 등 모든 가능성 염두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대만의 정보기관 수장이 중국과의 전면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30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 국가안전국(NSB)의 추궈정 국장은 전날 대만 입법원(국회) 외교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현 단계에서 양안(중국과 대만)간의 전면전 발발 확률은 평소보다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중국 측의 어떠한 움직임에도 담당 부서에서 계속 대처할 것이므로 큰 돌발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국장은 야당인 국민당 입법위원(국회의원)의 전면전 발발 확률 및 프라타스 군도(둥사군도), 마쭈 등 외곽 도서에 대한 국지전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논평하지는 않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한 최근 중국과 가까운 마쭈 지역에 중국 불법 모래채취선의 빈번한 출현이 '회색지대' 충돌의 전조가 아니냐는 입법위원의 거듭된 질문에 NSB가 각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추 국장은 미국 대선 이후 양안 및 미국의 정세와 관련한 언론의 질문에 "현재 결과는 예단할 수 없다"면서 "각기 다른 가능성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지 방안을 논의하는 것 밖에 없다"고 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