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한국 등 9개국 감염증 위험경보 3→2단계로 하향

최종수정 2020.10.30 15:35 기사입력 2020.10.30 15:35

댓글쓰기

장기체류 및 비즈니스 목적 아닌 경우 입국 여전히 어려워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을 이유로 발령했던 한국을 비롯한 9개 국가에 대한 감염증 위험 경보 수위를 한 단계 낮췄다.


30일 일본 외무성은 한국, 싱가포르, 태국, 대만, 중국(홍콩 및 마카오 포함), 브루나이,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의 경보를 방문 중단을 의미하는 '3단계'에서 불요불급한 방문 자제를 권하는 '2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감염 상황, 이동제한 완화, 비즈니스 수요 등 여러 요소를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보 수위를 낮춘 9개 국가가 입국 거부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지만 비자와 중단조치 등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에 장기체류자를 위한 '레지던스 트랙'이나 주재원 등 '비즈니스 트랙'에 해당하지 않는 이상 일본 입국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베트남과 비즈니스 목적 단기 출장자의 왕래를 재개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한국에 이어 3번째다.

최근 감염 확산이 다시 심각해지는 미얀마, 요르단의 감염증 위험 정보 경보는 2단계에서 3단계로 상향했다.


이로써 일본은 전 세계 152개국에 대해 3단계를 유지하게 됐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