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동 대구 포장지에 '살아있는' 코로나 바이러스…"中 세계 최초 발견"

최종수정 2020.10.18 20:00 기사입력 2020.10.18 20:00

댓글쓰기

코로나19 발생 후 문을 닫은 베이징 신파디시장 해산물 판매구역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 후 문을 닫은 베이징 신파디시장 해산물 판매구역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중국에서 수입된 냉동식품의 포장에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CDC)는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검출한 것은 세계 최초이며 오염된 냉동식품 포장지를 만지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17일(현지시각) CCDC는 냉동 대구 포장지에서 살아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최초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CCDC는 "중국 칭다오에서 발생한 코로나 발병 원인을 추적하던 도중 냉동 대구 포장지에서 살아있는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라며 "남미 에콰도르에서 수입한 냉동 새우 포장지와 인도네시아산 갈치 포장지 등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한 적이 있지만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검출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전했다.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는 지난달 부두에서 일하다 무증상 감염 판정을 받은 근로자 2명이 운반한 수입 대구 포장에서 나왔다. 이들은 입원한 병원에서 12명을 집단 감염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CCDC는 "냉동제품 운송이라는 특수한 조건 아래서도 바이러스가 비교적 긴 시간 생존할 수 있으며, 이 바이러스가 냉동 물품을 통해 원거리 국경을 넘나들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아울러 "물품 표면에 붙은 코로나가 제대로 된 방호 조치를 취하지 않은 밀접 접촉자를 감염시킬 수 있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에 오염된 냉동 물품이 해외에서 들어오는 것에 대해서도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다만, 15일까지 중국 내 24개 성에서 냉동식품 약 300만 개를 검사했으나 바이러스가 식품이나 포장에서 검출된 것은 22건에 불과했으며 그중 살아있는 것은 한 건에 불과했다고 밝히며, 일반 소비자들이 식품을 통해 감염될 위험은 현저히 적다고 밝혔다.


CCDC는 "코로나는 음식물 섭취로 전파되지 않는다"라며 "중국의 경우 관련 부서가 이미 수입 냉동식품에 대한 감시와 소독조치를 취하고 있어 일반인은 정상적으로 수입 생선을 구입해 먹어도 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칭다오에서는 지난 11일 무증상 감염자가 확진자로 판정되면서 56일 만에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후 12일과 13일에 각각 6명, 14일에는 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칭다오는 1100만ㅇ명의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시행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